테니스 여제 샤라포바, 32세 나이로 은퇴선언
테니스 여제 샤라포바, 32세 나이로 은퇴선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2세 나이로 은퇴선언한 마리아 샤라포바(출처: 뉴시스)
32세 나이로 은퇴선언한 마리아 샤라포바(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온유 객원기자] 그랜드 슬램의 다섯번 우승자인 마리아 샤라포바(Maria Sharapova)가 32세의 나이로 테니스 은퇴를 선언했다.

BBC는 26일(현지시간) 마리아 샤라포바가 어깨 부상 후 자신과의 싸움에서 힘든 점을 호소하며 은퇴를 선언했다고 보도했다.

샤라포바는 이미 3년 전에도 은퇴를 고민했지만 은퇴 시기를 연기하기도 했다.

1987년생인 샤라포바는 지난 시즌에도 왼쪽 팔뚝 부상에 시달렸다. 또한 2016년 멜로 늄 양성 검사 후 15개월의 금지령을 받기도 했다.

샤라포바는 최근 부상으로 부진을 겪어왔다. 지난 1월 개최된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1회전에서 탈락했다.

지난해에도 윔블던과 US오픈에 이어 최근 메이저 대회에서 3연속 1회전 탈락의 고배를 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