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탄핵’ 靑 국민청원 20만 돌파
‘文 대통령 탄핵’ 靑 국민청원 20만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출처: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출처: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중국인 입국금지 했어야”

“중국 대통령 보는 듯 해”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25일 20만명 이상을 돌파했다.

이로써 청와대는 해당 청원이 마감되는 다음 달 5일부터 한 달 이내에 공식 답변을 내놓게 됐다. 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국민청원이 공식 답변 요건을 채운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청원자는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지난 4일에 올린 청원에서 “우한 폐렴 사태에서 문 대통령의 대처는 대한민국 대통령이 아닌 중국의 대통령을 보는 듯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탄핵 사유로 ▲마스크 가격 폭등 상황에 있어서 그 어떤 조치를 내놓고 있지 않다는 점 ▲중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하지 않은 점 등을 이유로 들었다.

이어 “현재 국내 확진자가 늘어가고, 확진자가 하나도 없는 뉴질랜드에서조차 강력한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하고 있음에도 우리나라는 허울뿐인 입국 금지 대책만 내어놓고 실질적인 대책을 전혀 내어놓지 않고 있다”며 “현재도 하루에 약 2만명의 중국인들이 계속해서 대한민국으로 입국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무엇보다 중요하게 생각해야 하는 것은 ‘자국민 보호’ 가 아닌가”라며 “정말 자국민을 생각했다면 중국 모든 지역을 대상으로 입국금지 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을 우리나라 대통령이라고 생각하기 어렵다”며 “탄핵을 촉구한다”고 적었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지난해 4월 북한의 핵 개발을 방치·묵인한다는 이유로 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청원이 올라와 답변요건을 채운 바 있다. 당시 청와대는 “삼권분립의 원칙상 정부가 답변하기는 어려운 청원”이라면서도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라는 국민 명령에 따라 쉼 없이 달려왔지만, 더 잘해야 한다는 각오를 다진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