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청 휴관’ 발걸음 돌리는 시민
‘시민청 휴관’ 발걸음 돌리는 시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하면서 서울시청 시민청이 임시휴관에 들어간 24일 한 시민이 시민청에 붙은 임시 휴관 안내문을 읽은 뒤 발걸음을 돌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