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코로나19에도 “상반기 중 시진핑 방한 추진”
외교부, 코로나19에도 “상반기 중 시진핑 방한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외교부 강경화 장관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8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외교부 강경화 장관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2.18

강경화 “북핵문제에서 중국 역할 매우 중요”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코로나19 확산에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 등 한중 간 계획된 일정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는 데 공감했다고 밝혔다.

강경화 장관은 18일 국회 외통위 전체회의 현안보고에서 “지난 뮌헨안보회의를 계기로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상반기 중 시진핑 주석의 방한을 추진하자는 점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한중은 시진핑 주석이 6월쯤 방한하는 방안에 대해 집중적으로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 장관은 “북핵문제에 있어서도 중국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시 주석의 방한이 이 부분에도 중대한 계기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대응방안에 대해 강 장관은 “우리 경제에의 영향 최소화를 위해 중국 정부와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공관·코트라·기업 간 공조를 강화하는 한편 우리 기업의 애로사항을 파악해 해소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5일 오전 상하이 국가회의전람센터(NECC)에서 제2회 상하이 국제수출입박람회 개막식 연설을 하고 있다. 시 주석은 기조연설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5일 오전 상하이 국가회의전람센터(NECC)에서 제2회 상하이 국제수출입박람회 개막식 연설을 하고 있다. 시 주석은 기조연설에서 "경제 세계화는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조류로, 그 누구도 막을 수 없다"라면서 "중국 시장 개방을 더 확대하겠다"라고 밝혔다. 10일까지 열리는 이번 박람회에는 155개 국가 및 지역의 3,893개 기업과 26개 국제기구가 참가한다. (출처: 뉴시스)

북한 동향에 대해선 “코로나19 대응 및 미국 대선 정국 본격화 등을 감안할 때 당분간 대화에 전향적인 모습을 보이지 않을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강 장관은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정(SMA) 체결을 위한 협상 상황과 관련해 “협상 대표 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상호수용 가능한 방식으로 조속히 타결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가자는 공감대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