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훈련병 죽음’ 진실규명에 나서라
[사설] ‘훈련병 죽음’ 진실규명에 나서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다운 나이의 한 젊은이가 육군훈련소에서 생을 마감했다. 훈련병이었던 정모 씨는 “중이염 때문에 고통스럽다”는 말을 편지에 남겼다. 뒤늦게 알려진 편지에는 그가 중이염으로 인한 고통에도 제대로 치료받지 못한 정황이 있어 부대 측의 안일한 대응을 의심케 하고 있다.

편지에 따르면 정 씨는 설 연휴기간에 급성중이염에 걸려 고통을 호소했는데도 부대는 항생제 정도만 투여할 뿐 외래진료를 보내주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대 측은 정 씨가 중이염을 앓은 채로 입소했고 절차대로 외래진료와 약 처방을 했다고 해명하고 있다. 하지만 유족들은 부대가 정 씨의 고통을 ‘꾀병’으로 치부해 그를 죽음에 이르게 했다고 보고 있다.

정 씨가 숨진 채 발견되기 10일 전에 작성된 편지가 가족에게 부쳐지지 못한 점도 의문이다. 또 편지 내용이 일찍 공개되지 못했는지에 대해서도 의문이 남는다. 정 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봤다면 당연히 유서 등의 자료를 찾아봐야 하는 것이 상식 아닌가. 부대의 해명과 사후 대응이 이런 의문을 완전히 해소하기에는 부족하다.

만약 유족의 주장대로 부대가 정 씨를 제대로 치료하지 않고 인간적인 모멸감을 줘 죽음에 이르게 했다면 이는 작은 문제가 아니다. 훈련병을 대하는 군부대의 낙후된 의식과 열악한 의료복지 시스템을 갈아엎어야 할 문제다. 군대 다녀온 사람들이 흔히 하는 말 중에는 ‘군대에서 아프면 무조건 빨간 약을 준다’는 우스갯소리가 있다. 물론 예전에 비해 많이 개선됐겠지만 일반 사회보다 군부대의 의료수준이 낮다는 것은 일반적인 인식이다.

정 씨가 만약 입소하지 않고 사회에서 치료를 받았다면 이렇게 죽음에 이르렀을까. 그의 안타까운 죽음 앞에 부대 측은 한 점이라도 잘못은 없는지 되돌아봐야 한다. 그리고 정 씨의 죽음을 둘러싸고 있는 의혹들 앞에 진실한 태도로 진실규명에 나서야 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채송화 2011-03-03 01:28:16
얼마나 고통스러웠으면 죽음을 택했을까 자식을 먼저 보낸 부모의 심정은 또 어떠하랴, 하늘이 무너지는 듯한 아픔이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