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브, 방송현장 인턴십 23기 수료… 11년 동안 460명 배출
딜라이브, 방송현장 인턴십 23기 수료… 11년 동안 460명 배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딜라이브 디지털OTT방송이 지난 14일 산학협력프로그램 ‘딜라이브 디지털OTT방송 인턴십’ 프로그램이 23기 수료식을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제공: 딜라이브) ⓒ천지일보 2020.2.17
딜라이브 디지털OTT방송이 지난 14일 산학협력프로그램 ‘딜라이브 디지털OTT방송 인턴십’ 프로그램이 23기 수료식을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제공: 딜라이브) ⓒ천지일보 2020.2.17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딜라이브 디지털OTT방송이 지난 14일 산학협력프로그램 ‘딜라이브 디지털OTT방송 인턴십’ 프로그램이 23기 수료식을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케이블업계 최초로 한국방송학회와 산학협력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해 오고 있는 이 프로그램은 2009년 2월 1기 인턴십을 배출한 이후 2020년 2월 23기까지 11년 동안 460여명의 인턴십 학생들을 배출했다.

딜라이브 디지털OTT방송 인턴십 과정은 매년 겨울방학(1월)과 여름방학(7월)기간 2차례 진행되며 각 대학교의 미디어학부 3, 4학년을 대상으로 기수당 20명씩 선발해 6주간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다.

매 기수마다 높은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20명의 학생들은 6주간 딜라이브 계열사인 종합 엔터테인먼트 회사 IHQ, 딜라이브 지역채널을 담당하고 있는 서울경기케이블TV, 그리고 일산시/고양시 지역에 서비스를 맡고 있는 딜라이브 경기케이블TV에 배치돼 방송현장을 경험한다.

지난 14일 딜라이브 삼성동 본사에서 열린 수료식에는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TV 성낙섭 대표, 한국방송학회 회장 한동섭 한양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를 비롯해 총무이사 유승현 한양대 언론정보대학원 특임교수, 이소현 한양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강사 등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성낙섭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TV 대표는 “10년이 넘는 시간동안 미디어관련 공부를 하고 있는 많은 학생들에게 조금이나마 방송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가지게 한 것이 큰 소득이다. 특히 방송에 대해 막연히 꿈꾸던 학생들에게는 미리 체험해 보고 진로를 결정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기 때문에 인턴십을 통해 자신의 꿈을 더욱 구체화 할 수 있는 ‘진로 길라잡이’역할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많은 학생들이 딜라이브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해 자신의 꿈을 키워가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