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銀, 코로나19 피해기업 및 영세 자영업자에 1500억원 금융 지원
부산銀, 코로나19 피해기업 및 영세 자영업자에 1500억원 금융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NK부산은행은 14일 부산시청에서 부산시와 ‘코로나19 피해 극복 및 포용금융 확대’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부산광역시 오거돈 시장·부산은행 빈대인 은행장·부산광역시 박성훈 경제부시장 (제공: BNK부산은행) ⓒ천지일보 2020.2.14
BNK부산은행이 14일 부산시청에서 부산시와 ‘코로나19 피해 극복 및 포용금융 확대’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부산광역시 오거돈 시장·부산은행 빈대인 은행장·부산광역시 박성훈 경제부시장 (제공: BNK부산은행) ⓒ천지일보 2020.2.14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BNK부산은행이 14일 부산시청에서 부산시와 ‘코로나19 피해 극복 및 포용금융 확대’ 협약을 체결하고 코로나 19 피해기업 및 영세 자영업자에 15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협약을 통해 부산은행은 부산신용보증재단에 95억원을 특별 출연해 협약보증대출을 시행키로 했다. 우선 코로나19 여파로 피해를 입은 지역 중소기업을 지원을 위해 45억원을 출연한다. 총 대출한도는 1천억원으로 업체당 최대 1억원까지 최저 연1.5%(최대 2년까지)금리로 지원한다.

신용등급이 낮은 영세 중소기업 및 자영업자를 위해 50억원을 출현해 총 500억원 한도의 저리 대출도 준비하고 있다. 또한 이번 금융지원 시행기간 내에 만기가 도래하는 여신에 대해 최대 1년간 대출금 만기연장 및 분할상환유예를 실시키로 했다.

부산은행은 금융지원 외에도 코로나19 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5억원을 들여 방역용품(마스크·손소독제 등)을 부산 지역 전통시장에 지원하고 방역활동도 실시할 계획이다.

김지완 BNK금융 회장은 “이번 협약으로 지역 경제의 밑바탕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이 안정적인 경영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포용적·생산적 금융 확대를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지역의 든든한 동반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은행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전통 꽃시장에서 장미꽃 3만 2천여송이를 구입해 고객들에게 장미꽃 나눔행사를 실시하는 등 지역경제에 힘이 되는 은행으로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