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영세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지원 확대 추진
군산시, 영세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지원 확대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군산=김도은 기자] 전북 군산시 시청로 17에 위치한 군산시청. ⓒ천지일보 2020.2.14
[천지일보 군산=김도은 기자] 전북 군산시 시청로 17에 위치한 군산시청. ⓒ천지일보 2020.2.14

[천지일보 군산=김도은 기자] 전북 군산시(시장 강임준)가 코로나19 등 가중되는 경기침체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들을 위해 ‘영세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지원사업’을 확대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군산시에 따르면 연매출액 1억 2000만원 이하 소상공인에게만 지원되던 카드수수료를 연매출 3억원 이하 소상공인까지 확대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번사업은 연매출 3억원 이하 소상공인들이 카드수수료로 부담하는 카드매출액의 0.8%를 최대 50만원까지 지원해 주는 것으로 유흥업소 등 신용보증재단 재보증 제한업종을 제외하고 모든 업종이 지원 가능하다.

지원을 희망하는 소상공인은 부가가치세과세표준증명 등 지난 2018년도 총매출액 증빙서류와 카드매출액을 증빙할 수 있는 서류를 갖춰 군산시청 소상공인지원과 또는 가까운 읍․면사무소 및 동주민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현재 진행 중인 2018년도 카드수수료 지원은 올해 5월 말까지 진행하고 2019년도 카드수수료 지원금도 6월부터 이어 추진할 예정이다.

이종혁 소상공인지원과장은 “지원대상 확대로 소상공인들이 카드수수료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기를 바란다”며 “경기악화로 이중 삼중고를 겪는 지역 소상공인들을 위한 지원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