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기생충’ 국제영화상 수상 추가… 현재 2관왕
[속보] ‘기생충’ 국제영화상 수상 추가… 현재 2관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강호와 포옹하는 봉준호 감독[로스앤젤레스=AP/뉴시스] 영화 '기생충'이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리고 있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국제영화상을 받으며 봉준호(왼쪽) 감독이 무대에 오르기 전 배우 송강호와 포옹하고 있다. 봉준호 감독은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 영화 '기생충'이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리고 있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국제영화상을 받으며 봉준호(왼쪽) 감독이 무대에 오르기 전 배우 송강호와 포옹하고 있다. 봉준호 감독은 "외국어영화상에서 국제영화상으로 이름이 바뀐 후 첫 수상을 하게 돼 더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히며 "오늘 밤 좀 마셔야겠다, 내일 보자"라고 영어로 우스개 인사말을 했다.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각본상에 이어 국제영화상을 수상하면서 2관왕에 올랐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10일 오전 10시(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가운데 ‘각본상’에 이어 ‘국제영화상’ 역시 ‘기생충’에게 돌아갔다.

봉준호 감독은 “외국어영화상에서 국제영화상으로 이름이 바뀐 이후 처음 받게 돼 더욱 의미가 깊다”라며 “바뀐 이름이 상징하는 바와 오스카가 추구하는 방향에 지지와 박수를 보낸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배우들과 스태프에게 감사를 돌렸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은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 미술상, 편집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기생충, 제92회 아카데미 각본상 수상[로스앤젤레스=AP/뉴시스]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리고 있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을 받고 있다. 봉준호 감독은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리고 있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을 받고 있다. 봉준호 감독은 "이 상이 대한민국의 첫 번째 오스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