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팀, 오스카 거머쥘까… 아카데미 레드카펫 입성
‘기생충’팀, 오스카 거머쥘까… 아카데미 레드카펫 입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스카 레드카펫에 선 ‘기생충’ 배우들[로스앤젤레스=AP/뉴시스] 영화 ‘기생충’의 출연진이 9일(현지시간) 열리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극장 앞 레드카펫 위에 서있다.
오스카 레드카펫에 선 ‘기생충’ 배우들[로스앤젤레스=AP/뉴시스] 영화 ‘기생충’의 출연진이 9일(현지시간) 열리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극장 앞 레드카펫 위에 서있다.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영화 ‘기생충’팀이 아카데미 시상식 레드카펫을 밟았다.

영화 ‘기생충’팀이 9일(현지시간, 한국시간 10일 오전 10시) 오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리는 올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참석을 위해 레드카펫에 입성했다.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박소담, 최우식, 이정은, 장혜진, 박명훈 등 배우들과 제작자 곽신애 바른손 E&A 대표,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 감독 등이 모두 올라 포즈를 취했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편집상, 미술상, 국제영화상(구 외국어영화상)까지 총 6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한편 한국 영화는 1962년 신상옥 감독의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출품을 시작으로 꾸준히 아카데미상에 도전했지만, 후보에 지명된 것은 ‘기생충’이 처음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