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연구원, 전북 4.19혁명 재조명
전북연구원, 전북 4.19혁명 재조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청 전경. (제공: 전북도청) ⓒ천지일보 2020.2.3
전북도청 전경. (제공: 전북도청) ⓒ천지일보 2020.2.3

한국 민주주의 뿌리 입증

[천지일보 전북=신정미 기자] 전북연구원이 ‘한국 민주주의의 뿌리 전라북도-청년 4.19의 시작’이라는 이슈브리핑을 통해 전라북도의 4.19혁명을 살펴보고 대응 방향을 모색했다.

3일 전북도에 따르면 4.19혁명 60주년인 올해 전북대에서 열린 전국 대학 최초 시위, 전주와 익산의 시위 등 민주화를 향한 전북의 헌신과 노력을 적극 조명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조선말 동학농민혁명에서부터 최근 촛불혁명에 이르기까지 민주주의를 향한 전북과 도민의 중단 없는 역할을 조명해 ‘민주주의의 뿌리’ 전라북도라는 정체성을 입증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박정민 박사는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흐름에서 전라북도가 동학부터 촛불까지 이어지는 핵심 역할을 수행했지만 4.19혁명과 관련된 내용은 크게 알려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4.19혁명의 도화선이 된 김주열 열사가 남원 출신이라는 사실은 널리 알려졌지만 지난 1960년 4월 4일 전북대에서 전국 대학 가운데 최초의 시위가 열렸고 주축 세력이 4월 20일 전주·익산 시위에서 주도적 역할을 한 사실을 아는 사람이 많지 않다는 것이다.

따라서 전북대 4.4의거를 4.19혁명의 국가기념일로 지정하도록 각계각층에서 노력하고 당시의 활동을 재조명해 4.19혁명에서 전라북도가 중요한 역할을 수행했음을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4.19혁명 과정에서 전북의 역할 재조명은 전북이 동학농민혁명(1894년)-3.1운동(1919년)-4.19혁명(1960년)-5.18민주화운동(1980년)-6월민주항쟁(1987년)-촛불혁명(2016년~2017년)으로 계승되는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뿌리임을 입증한다는 것이다.

박정민 박사는 4.19혁명에서 전라북도의 역할을 홍보하기 위해서는 세 가지 추진전략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먼저 국가기념일 제정을 위한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법률을 개정해 국가기념일로 제정하도록 여러 분야에서 노력할 것과 4.19혁명 관련 대학 최초 시위인 전북대 4.4의거의 위상을 재정립하기 위해 60주년 기념식을 개최해 도내·외의 관심을 환기시킬 필요성을 주장했다.

이어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전북대 4.4의거 등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전라북도가 4.19혁명 당시 중요한 지역이었음을 알리는 여러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정민 박사는 “궁극적으로 ‘민주주의의 뿌리 전라북도’라는 브랜드 형성을 통해 도민의 자존감을 제고해야 한다”며 “4.19혁명에서 전라북도의 역할을 조명하면 그 연원인 동학농민혁명을 세계 4대 민주혁명 중 하나로 제시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