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서 ‘우한 폐렴’ 4번째 감염자 확인… 우한 출신 40대 男
日서 ‘우한 폐렴’ 4번째 감염자 확인… 우한 출신 40대 男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나리타 공항에서 당국자가 여행자의 체온을 감시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일본 나리타 공항에서 당국자가 여행자의 체온을 감시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이른바 ‘우한 폐렴’이 확산하는 가운데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4번째 환자가 확인됐다.

26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은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일본으로 여행을 온 40대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을 확인했다고 이날 발표했다.

우한 폐렴 확산이 문제가 된 후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확인된 것은 이번이 4번째다.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이날 확인된 남성은 22일 일본에 입국했다. 그는 입국 시에는 몸에 별 증상이 없었으나 다음날부터 발열 증세를 보였고, 24일 발열에 관절 통증까지 겹쳐 아이치현의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았다. 엑스선 검사와 컴퓨터단층촬영(CT) 검사에서 폐암 증상이 확인돼 입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