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2020년 주민자치의 해’ 시민과 함께 새롭게 도약
광명시, ‘2020년 주민자치의 해’ 시민과 함께 새롭게 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승원 광명시장이 2020년 시정방향을 이야기 하고 있다. (제공: 광명시) ⓒ천지일보 2020.1.21
박승원 광명시장이 2020년 시정방향을 이야기 하고 있다. (제공: 광명시) ⓒ천지일보 2020. 1. 21

[천지일보=이태교 기자] 경기 광명시가 2020년 시민들의 힘을 기반으로 새롭게 도약한다. 20일 광명시에 따르면 지난해 시민이 참여하는 토론회와 투명한 공개행정으로 광명시민을 시정의 중심에 두고 광명 발전을 위해 노력해 왔다. 올해는 시민의 시정 참여를 강화하고 시민의 더 나은 삶을 위해 힘써 나갈 계획이다.

◆18개동 주민자치회 전면 실시
광명시는 2020년을 주민자치의 해로 정했다. 서로 토론하며 공감을 이룬 것을 넘어 실질적인 권한을 부여하고 지역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는 주민자치를 추진한다.

주민자치회를 18개 전 동으로 확대 시행한다. 주민세를 주민이 마을을 위한 사업에 사용할 수 있도록 해 직접민주주의의 첫걸음을 내딛는다. 또한 마을지원센터를 설립해 주민자치와 마을공동체 지원을 강화하는 한편 시민역량을 강화하고 광명자치대학을 운영할 계획이다.

하안, 충현, 소하도서관에 북카페 등 공유 공간을 조성해 시민 커뮤니티 공간으로 만들고 새롭게 문을 여는 평생학습원과 연서도서관의 복합공간과 광명시 전역에 있는 작은도서관을 통해 공동체 가치를 회복해 갈 예정이다.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 노력
광명시는 2022년까지 총 5만 6000여 개 일자리 창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체계적인 일자리를 추진하기 위해 일자리 5개년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시민의 인생 2모작을 지원하기 위해 50+사회공원 일자리 사업을 시작하며 광명형 청년인턴제, 경력단절여성 재취업 서비스 등 각 세대에 맞는 맞춤형 일자리를 제공한다.

또 오는 3월 개원하는 한국폴리텍대학 광명융합기술교육원에서 빅데이터 분석 등 4차 산업혁명시대를 이끌 융합형 기술 인재를 양성하고, 시·산·학 시스템을 구축해 일자리 창출에 노력한다.

올해부터 2022년까지 입주 예정인 엠클러스터, 국제디자인클러스터, 소하동 지식산업센터를 위한 기업지원센터를 추가 설치해 기업하기 좋은 도시를 만든다. 또한 올해 광명시 벤처창업박람회를 처음으로 개최해 판로 개척을 돕고 창업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생활환경 개선
올해 철망산에 평생학습원이 새롭게 문을 열고 제2의 도약을 시작한다. 시는 평생학습 네트워크와 동아리를 더욱 활성화하고 시민 실천학교를 강화할 계획이다.

광명교육협력지원센터도 새롭게 문을 연다. 광명마을학교 등 교육혁신지구 사업과 함께 마을과 학교를 잇는 교육 공동체를 강화해 즐겁게 배우고 신나게 나누는 교육환경을 조성한다. 에너지 정책은 태양광 설치와 보급을 확대하고 친환경 전기자동차와 수소전기차 구매를 지원한다.

또 놀이터와 영유아 체험센터도 조성하고 광명도서관과 하안도서관에 메이커 스페이스를 운영하는 등 시민에게 보다 나은 환경을 제공하는데 노력할 계획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시민이 중심이 되는 진정한 자치분권 시대를 준비해 나가겠다”며 “시민의 삶이 보다 나아질 수 있도록 교육과 일자리, 복지, 문화 등 생활정책을 추진하고 시민과 함께 잘 사는 광명을 이루어 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