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개발제한구역 해제지역 하수관로 정비사업 완료
의정부, 개발제한구역 해제지역 하수관로 정비사업 완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질·거주 환경 개선 위한 사업

[천지일보 의정부=손정수 기자] 경기도 의정부시가 지난해 1월부터 착공한 개발제한구역 해제지역에 대해 하수관 정비를 완료했다고 21일 밝혔다.

시는 개발제한구역 해제지역 하수관로 정비사업인 녹양동 아래 버들개 및 하동촌 마을 지역에 대해(오수관) 2.57㎞를 설치해 93가구의 하수관 정비를 완료했다.

이곳은 주민들의 생활하수가 가정별 개인 하수처리시설을 거쳐 하천(녹양천, 중랑천)으로 방류됨에 따라 발생하는 악취로 인해 불편 민원이 잦았던 곳이다.

이는 환경부로부터 국고보조금을 지원받아 추진하는 개발제한구역 해제지역 하수관로 정비사업의 일환이다. 앞서 지난 2017년 6월 낙양동 방화마을을 시작으로 2018년 12월 장암동 상·하 촌의 하수관로 정비를 완료한 바 있다.

이번 사업은 분류식 오수관을 신설해 공공하수처리시설에 직접 연결함으로써 주거지역 내 악취 요인을 제거하고 공공수역 수질 및 주민들의 거주 환경을 개선하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최규석 하수관리과장은 “본 사업은 환경부에 국비 지원을 적극적으로 건의해 향후 상직, 양지 하동촌 등 총 3개소의 예정된 오수관로를 신설하겠다”며 “시민의 삶을 개선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공사 완료까지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