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내 수출 1위 반도체… 자동차는 2위
지난해 국내 수출 1위 반도체… 자동차는 2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출 반도체 비중 2년만에 다시 10%대로 (CG). (출처: 연합뉴스)
한국수출 반도체 비중 2년만에 다시 10%대로 (CG).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지난해 한국 수출에서 반도체가 차지하는 비중이 17.3%를 차지하며 1위를 기록했다.

19일 한국무역협회, 산업통장자원부, 관세청 등에 따르면 지난해 10대 상품 수출액은 3042억 3000만 달러로 총수출액(5423억 3000만 달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6.1%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의 58.5%보다 소폭 줄어든 수치다.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 수출액은 939억 4000만 달러로 전년(1267억 1000만 달러)보다 25.9% 감소했다. 이에 따라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7.3% 차지하며 2013년부터 7년 연속 1위를 지켰다.

두 번째로 많이 수출한 품목은 7.9%의 비중을 차지한 자동차였다. 자동차는 수출 대수 기준으로 보면 전년 대비 1.9% 감소했지만 가격이 상대적으로 비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나 친환경차 수출이 확대되면서 수출 금액은 늘었다.

석유제품 7.5%, 자동차부품 4.2%, 평판디스플레이 및 센서 3.8%, 합성수지 3.7%, 선박해양구조물 및 부품 3.7%, 철강판 3.4%, 무선통신기기 2.6%, 플라스틱 제품 1.9%가 뒤를 이었다.

10대 수입상품 순위는 원유가 1위를 기록했다. 전체 수입에서 차지하는 비중(13.9%)은 전년보다 1.1%포인트 줄었다. 이어 반도체 9.3%, 천연가스 4.1%, 석유제품 3.5%, 석탄 2.8%, 무선통신기기 2.7%, 자동차 2.4%, 컴퓨터 2.3%, 정밀화학원료 2.3%, 의류 2.2%가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0-01-19 21:34:03
반도체가 수출효자 종목이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