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 2조원 이상 상장사 80% 女이사 ‘0명’
자산 2조원 이상 상장사 80% 女이사 ‘0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자산 2조원 이상인 상장사 10곳 중 8곳은 여성 이사를 단 한 명도 두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자산 총액이 2조원 이상인 상장사 143곳 중 79.7%인 114곳은 지난해 정기 주주총회 당시 제출한 임원 명부 기준으로 여성 등기임원이 0명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별로 보면 현대자동차와 SK하이닉스의 등기임원 전원이 남성이었고 포스코, 기아자동차, 삼성물산, 현대제철, LG전자, 현대모비스, LG디스플레이, 대한항공 등도 여성 등기임원이 없었다.

나머지 29곳은 20.3%로 여성 등기임원을 두긴 했으나 여성 임원의 수는 남성과 비교해 턱없이 적었다. 가장 많은 여성 등기임원을 둔 지역난방공사의 경우도 여성이 전체 등기임원 14명 중 3명이었다.

또 이들 기업의 전체 등기임원 1123명 중 97%인 1089명이 남성이었고 여성은 3%인 35명에 불과했다. 미등기임원까지 포함해도 여성 임원은 전체 7472명 중 279명으로 3.7%에 그쳤다.

여성 등기임원의 비율이 낮다는 것은 아직 우리나라 기업에서 여성의 고위직 진출이 미비하며, 그만큼 여성이 기업 내 주요 의사결정에 참여할 기회도 적다는 의미다.

지난 9일 국회 본회의에서는 자산 2조원 이상의 주권 상장 법인의 경우 이사회의 이사 전원을 특정 성(性)의 이사로 구성하지 않도록 한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자본시장법) 일부개정법률안’이 가결됐다.

이 법에 따르면 현재 여성 등기임원이 없는 대상 기업들은 앞으로 2년 6개월 뒤까지 여성 임원을 선임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