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신입사원 만나 격의없는 ‘소통’… “돈·시간 디자인 하라”
최태원, 신입사원 만나 격의없는 ‘소통’… “돈·시간 디자인 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태원 SK 회장(가운데)이 15일 서울 광장동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2020 신입사원과의 대화’에서 질문에 답하는 모습. (제공: SK)
최태원 SK 회장(가운데)이 15일 서울 광장동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2020 신입사원과의 대화’에서 질문에 답하는 모습. (제공: SK)

마당놀이식 무대 선후배 구성원간 대화… 실시간 SNS 질의응답

최태원 회장 “공동체 행복추구 위한 신선한 자극 불어넣어주길”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최태원 SK 회장은 “젊은 패기를 바탕으로 공동체의 행복추구를 위한 신선한 자극을 불어 넣어 달라”고 당부했다.

최태원 SK 회장은 지난 15일 서울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최고경영진과 신입사원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그룹 신입사원 교육-회장과의 대화’를 가진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최 회장은 이날 “행복추구를 위해서 여러분이 가진 시간과 돈, 노력을 어디에 어떻게 쓰고 있는지 데이터를 뽑아보고, 측정하고, 디자인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여러분의 오늘을 만들어준 주변 모든 분들, 특히 부모님께 반드시 감사한 마음을 표현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최근 ‘신년사 없는 신년회’라는 파격을 선보인 SK는 이날도 주로 신입사원들의 목소리를 경청하는 격의 없는 진행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행사는 형식과 내용 모두 기존 틀을 과감히 깨뜨렸다. 이를 통해 신입사원들은 보다 자유롭게 대화에 참여하고 경영진과 소통할 수 있었다고 SK그룹 측은 전했다. 무대는 마당놀이처럼 객석 중앙에 배치했다. 최 회장과 경영진은 물론 신입사원들도 정장 대신 간편한 캐주얼 차림으로 참석했다.

지난해에는 경영진이 무대에 올라 패널토론을 했고, 올해는 이를 대신해 선배 구성원들이 신입사원들에게 직장 생활의 노하우를 전수해주는 ‘슬기로운 직장생활’ 코너를 마련했다.

한편 최 회장과 신입사원과의 대하는 아무런 사전 각본없이 실시간 SNS, 추첨 등을 통해 현장에서 즉석에서 질문하고 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최 회장이 자주 찾는 맛집, 최근 감명 깊게 읽은 책, 즐겨보는 유튜브 프로그램을 소개해달라는 가벼운 질문부터 행복을 추구하기 위한 방법론까지 다양한 질문이 쏟아졌다.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은 “즐길 수 있는 사람이 결국 행복해진다”며 “일할 때 일하고, 쉴 때 충분히 즐기고, 또 많은 것에 관심을 갖는 사람이 되면 더 큰 행복을 누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장동현 SK㈜ 사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박성욱 ICT위원장, 서진우 인재육성위원장, 이형희 SV위원장 등 주요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