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고객 확인의무 위반으로 금융당국 제재
우리카드, 고객 확인의무 위반으로 금융당국 제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우리카드가 고객 확인의무 위반으로 금융당국으로부터 제재를 받았다

15일 금융감독원에 제재공시에 따르면 금감원은 지난 9일 특정 금융거래정보법을 위반한 우리카드 직원에 대해 자율처리 필요사항을 통보했다.

특정법 제5조의2에 따르면 금융회사는 비영리법인 및 단체인 고객이 계좌를 신규로 개설하는 경우 해당 고객의 실지명의, 설립목적, 주된 사무소의 소재지 등을 확인해야 한다. 우리카드는 2016~2018년 기간 중 비영리법인 또는 단체와 체크카드 신규 발급 계약을 체결하면서 설립목적을 확인하지 않고 관련 서류도 요구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우리카드는 법인고객에 대한 실제 소유자 확인 규정을 위반했다. 특정 금융거래정보법 제5조2에 따르면 금융회사는 법인 고객이 계좌를 신규로 개설하는 경우 고객을 최종적으로 지배하거나 통제하는 자연인의 성명, 생년월일 및 국적을 확인해야 한다.

그러나 우리카드는 2016~2018년 기간 중 법인과 신용카드, 체크카드 신규 발급 계약을 체결하면서 실제 소유자를 확인하지 않고 거래를 취급해 고객확인 의무를 이행하지 않았다.

우리카드는 자율처리한 사항에 대해 차후 금감원에 관련 내용을 통보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