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주, 출마 선언 “전북 위해 전부를 걸겠다”
김성주, 출마 선언 “전북 위해 전부를 걸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주 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14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김성주 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14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김성주 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14일 전라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21대 총선에서 전주시(병) 지역구에 출마한다고 밝혔다.

김성주 예비후보는 “2017년 11월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으로 임명받아 2년 2개월 동안 국민의 든든한 노후를 위해 지속가능한 연금제도를 만들고, 안정적 기금운용체계를 확립하며 국립연금을 기반으로 금융도시를 만드는 데 온힘을 쏟아왔다”고 설명했다.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의 전주 이전과 관련해 “2012년 대선 당시 민주당 전북도당 대선공약기획단장을 맡아 문재인 후보 공약으로 ‘기금운용본부 전북 이전’을 제안했지만 반대했던 박근혜 후보와 새누리당도 전북도민의 성원에 밀려 뒤따라 전북 이전을 약속했다”며 “하지만 대선이 끝난 후 기금운용본부 전북 이전을 집요하게 거부하고 방해했다”고 말했다.

김 예비후보는 “그러나 전북도민의 열망과 의지를 담아 기금운용본부의 소재지를 전북으로 정하는 국민연금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그리고 2017년 2월 기금운용본부가 전북 혁신도시로 옮겨오게 됐다”고 했다.

그는 “앞으로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는 1천조원이 넘는 세계 최대기금을 운용하게 된다.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으로 재직하면서 전북혁신도시를 국민연금을 중심으로 한 금융도시로 만들기 위해 노력해 왔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그 결과 전주에 세계 최대수탁은행 SSBT와 뉴욕melon은행이 전주 사무소를 개설했다. 또한 SK증권, 우리은행 등 국내 대형금융기관들이 전주에 사무소를 열었고 현대자산운용, 무궁화신탁 등도 속속 전주에 둥지를 틀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국회의원 재직 당시 탄소소재산업법을 제정해 발의하기도 했다. 탄소산업과 관련해 그는 “전북은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방문해 응원할 만큼 중요한 탄소소재산업의 중심이다. 19대 국회에서 대표 발의해 2년이 넘는 지루한 싸움 끝에 통과시킨 탄소소재산업법은 대한민국 탄소소재산업의 국가경쟁력을 높이고 전북을 탄소소재산업도시로 만드는 든든한 뒷받침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전북은 전국에서 가장 높은 64.8%의 지지를 문재인 정부에게 몰아주었지만 여전히 전북의 대표는 야당이다”라며 “김성주가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을 위해, 모두가 누리는 나라를 위해 전주와 전북 나아가 대한민국의 대표가 되겠다”고 출마의 각오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