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스마트공장 배움터’ 개소식… 전문인력 양성 본격화
전북도 ‘스마트공장 배움터’ 개소식… 전문인력 양성 본격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14일 전주 팔복동 첨단벤처단지 내 ㈔캠틱종합기술원에서 스마트공장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스마트공장 배움터’ 개소식을 열고 송하진 도지사를 비롯한 참여자들이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제공: 전북도청) ⓒ천지일보 2020.1.14
전북도가 14일 전주 팔복동 첨단벤처단지 내 ㈔캠틱종합기술원에서 스마트공장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스마트공장 배움터’ 개소식을 열고 송하진 도지사를 비롯한 참여자들이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제공: 전북도청) ⓒ천지일보 2020.1.14

디지털 계기판 제조라인 설치

지역 특화산업과 연계해 추진

[천지일보 전북=신정미 기자] 전북의 미래 먹거리인 전기 자율차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관련 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스마트공장 전문인력 양성이 본격화됐다.

전북도가 14일 전주 팔복동 첨단벤처 단지 내 ㈔캠틱종합기술원에서 스마트공장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스마트공장 배움터’를 구축하고 개소식을 열었다.

이날 개소식에는 송하진 전북도지사, 이상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김양원 전주 부시장,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성장지원정책관, 도내 중소기업 협·단체장, 양균의 캠틱종합기술원장 등이 참여해 스마트공장 기술시연을 하고 스마트공장 배움터의 개소를 축하했다.

전북의 스마트공장 배움터 구축 사업은 4차 산업혁명 시대, 미래 중소기업 고용환경 및 새로운 일자리 창출 등 구조변화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고 도내 중소 제조업체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역 특화산업과 연계해 추진됐다.

전북 스마트공장 배움터는 안산시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구축됐다. 전북도·전주시·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40여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새만금 전기 자율차 클러스터 조성사업과 연계한 자동차 디지털 계기판 주요 제조라인을 설치했다.

실제 전북 스마트공장 배움터는 공장 내 실습 장비를 활용해 전기자동차 디지털 계기판을 생산하는 주문자 맞춤형 생산방식의 스마트공장으로 구축돼 도내 중소기업 재직자 등이 스마트공장의 이론과 실습을 동시에 배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북도는 배움터 개소로 스마트제조 전문인력 양성이 본격화되면 도내 제조업의 경쟁력 향상과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축사를 통해 “스마트공장 배움터는 산업구조의 변화, 근로시간 단축,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기업들이 경쟁력을 강화하고 새로운 산업환경에 적응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전북 군산형 일자리 산업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관계자는 “이번 전주 스마트공장 배움터 개소는 전북지역 경제위기 극복의 든든한 발판이 될 것”이라며 “도내 스마트 제조혁신을 이끌어 나갈 미래형 인재육성과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한편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스마트공장 배움터 구축사업을 지난 2017년 경기도 안산에서 시작해 올해 전주, 창원에 이어 앞으로 대구, 천안 등에 스마트공장 배움터를 확대 구축할 계획이다.

앞으로도 정부정책에 발맞춰 오는 2022년까지 전국적으로 스마트제조분야 전문인력 6만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