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탈수 증세’ 호전으로 퇴원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탈수 증세’ 호전으로 퇴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천지일보DB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천지일보DB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지난달 탈수 증세로 입원했던 롯데그룹 창업자 신격호 명예회장이 퇴원한다.

롯데지주는 지난달 26일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했던 신 명예회장이 10일 오후 퇴원해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 있는 거처로 돌아간다고 이날 밝혔다.

신 명예회장의 후견인인 사단법인 선이 신 명예회장의 건강 상태가 다소 회복돼 병원 측과 협의 후 퇴원을 결정했다고 롯데 측은 전했다.

앞서 신 명예회장은 지난달 26일 탈수 증세로 혈중 나트륨 수치가 높아지면서 같은 날 오후 4시 30분쯤 거처인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아산병원으로 이송됐다. 신 명예회장은 지난 7월 건강 상태가 악화하면서 서울아산병원에 입원, 열흘 만에 퇴원한 바 있다.

신 명예회장은 지난달 31일로 백수(白壽·99세)를 맞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