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진 “첫째 딸 수능서 올 1등급”
박종진 “첫째 딸 수능서 올 1등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종진 (출처: 공부가 머니)
박종진 (출처: 공부가 머니)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방송인 박종진의 딸들의 근황에 관심이 쏠린다.

지난 6일 MBC에서 방송된 ‘공부가 머니?’에서는 방송인 박종진의 가족이 출연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 연극영화과에 가고 싶어 하는 예비고3 박민 양이 출연해 예체능 입시에 대한 고민을 나눴다.

박종진은 슬하에 1남 3녀를 두고 있다.

박종진은 이미 수능을 친 두 자녀에 대해 “첫째 딸은 현재 삼수 중이다. 그런데 올해 수능을 무척 잘 봤다. 거의 올 1등급을 받았다”라며 “육군사관학교 2차까지 합격한 상태다. 올해 대학에 갈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박종진은 “둘째 딸의 경우 전형적인 모범생 스타일”이라며 “현재 경희대학교 글로벌커뮤니케이션 학과에 합격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날 박종진 막내딸 박민은 “연극영화과를 가려고 한다”고 전했다.

박종진은 박민에 대해서는 “이쪽은 전혀 내 분야도 아니고 제 기준에선 민이가 성적도 잘 안 나온다. 어딜 보내야 하는지 막막하다”고 털어놨다.

이에 전문가는 “기대치를 높여 달라. 막내딸은 절대 스스로 공부하는 성향이 아니다”라며 “성취압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