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규제에도 서울·수도권 아파트값 6년 연속 올랐다
각종 규제에도 서울·수도권 아파트값 6년 연속 올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초구 아파트 단지. ⓒ천지일보DB
서울 서초구 아파트 단지. ⓒ천지일보DB

역대 최장기 상승 기록 경신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올해 서울과 수도권 아파트값이 각종 규제에도 거침없는 상승세를 보이며 연간 단위 기준의 최장기 상승 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보인다.

8일 KB국민은행 월간 주택가격 동향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서울의 아파트값은 작년 말 대비 1.82% 상승했다. 지난해까지 전년 말 대비 서울의 아파트값은 2014년 1.09%, 2015년 5.56%, 2016년 4.22%, 2017년 5.28%, 2018년 13.56% 등 5년 연속으로 상승했다.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1986년 이래 서울에서 2000년부터 2004년까지 5년간 집값이 연속으로 상승한 적은 있었지만, 6년 연속으로 상승한 적은 여태껏 없었다.

아울러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수도권의 아파트값은 작년 말 대비 0.31%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수도권의 아파트값 역시 지난 7월부터 11월까지 5개월째 전달 대비 상승 폭을 키우고 있어 올해 상승 마감이 예상된다.

금리 인하로 시중에 넘치는 부동자금이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곳으로 이동하는 데다, 광역교통망 확충과 조정대상지역 해제의 영향도 맞물려 있기 때문이다.

수도권의 아파트값은 2014년 1.81%, 2015년 5.61%, 2016년 2.89%, 2017년 2.77%, 2018년 6.76% 등 5년 연속으로 상승했다.

수도권 아파트값이 올해 상승으로 마감하면 1999년에 관련 통계가 작성된 이래 처음으로 6년 연속 가격이 오르는 것이다. 지난달까지 서울의 아파트값은 작년 말 대비 강북에서 1.56%, 강남에서 2.04% 올랐다.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서울의 전셋값은 지난해 대비 0.34%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