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교육청, 친일잔재 역사교육 자료로 활용
전남교육청, 친일잔재 역사교육 자료로 활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석웅 교육감이 지난 3일 목포여자중학교 교훈비 앞에 설치한 안내문을 학생들에게 공개하고 있다. (제공: 전라남도교육청) ⓒ천지일보 2019.12.5
장석웅 교육감이 지난 3일 목포여자중학교 교훈비 앞에 설치한 안내문을 학생들에게 공개하고 있다. (제공: 전라남도교육청) ⓒ천지일보 2019.12.5

[천지일보 전남=김미정 기자] 전남 도내 학교 현장에 광범위하게 남아 있는 친일잔재가 학생들의 역사교육 자료로 활용되고 있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학교 내 친일잔재 청산에 나선 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은 지난 10월부터 예산을 지원하고 석물 16개, 교가 14개에 대한 청산작업을 진행해왔다.

그 결과 최근 석물 16개가 놓여 있는 현장에 친일잔재임을 확인하는 안내문 설치를 완료했다. 지난 3일 오후에는 장석웅 교육감이 참석한 가운데 목포여자중학교 교훈비 앞에 설치한 안내문 제막식을 하고 결과를 공개했다. 

장석웅 교육감은 이 자리에서 “올해 3.1운동 및 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아 일제 잔재 청산작업을 전국 어떤 곳 못지않게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역사교육과 민주시민교육을 강화했다”면서 “안내문을 설치한 친일잔재가 교육적으로 잘 활용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도교육청은 지난 4월부터 전수조사를 벌여 도내 169개 학교에서 일제 양식의 각종 석물과 교표, 친일음악가 작곡교가, 일제식 용어가 포함된 생활규정 등 175건의 친일잔재를 확인했다.

일제 양식의 충혼탑, 석등과 같은 석물도 34건이나 버젓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다. 이 중에는 친일인사의 공덕을 기리는 공덕비와 충혼탑, 교훈비도 다수 포함돼 있어 우선 16개 석물의 안내문 설치 예산을 지원해 최근 설치를 완료했다.

또 TF에서 교가를 전체 분석해 친일음악가 제작, 가사 오류·표절, 선율 오류 의심 학교 96교를 안내하고 학교 의견을 반영해 친일음악가 제작 교가를 우선으로 14교에 교가 제작 예산을 지원했다.

새 교가 제작에는 학부모, 학생 등 교육공동체가 참여하는 등 새로운 학교 문화 기반 조성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2020년 초 개최되는 졸업식부터 사용토록 할 예정이다.

도교육청은 오는 16일 오후 3시 순천만생태문화교육원에서 학교 내 친일잔재 청산 최종보고회를 열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