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in] 수능 성적표 배부에 엇갈린 희비… “너무 떨려서 눈물이 나”
[현장in] 수능 성적표 배부에 엇갈린 희비… “너무 떨려서 눈물이 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통지표 배부일인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수능 성적표를 확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통지표 배부일인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수능 성적표를 확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4

“정시도 떨어지면 재수할 것”

“이번 수능 변수 많아 걱정돼”

“작년보다 수능 난이도 쉬워”

[천지일보=이수정·최빛나 기자] “19년 동안 살면서 처음 겪는 어려움이라 조금은 속상할 수도 있지만, 결과를 잘 받아들이고 너희들이 현명하게 잘 선택했으면 좋겠구나.”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표가 배부된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에 있는 여의도여자고등학교의 한 교실에서 담임 선생님이 수능 성적표 배포를 코앞에 둔 학생들에게 격려의 메시지를 건넸다.

수능 성적표 배부 전 학생들의 표정에는 긴장하는 모습이 역력했고, 두 손을 가지런히 모으며 자신의 성적표 받기를 기다렸다.

선생님이 학생의 이름을 한명 씩 호명할 때마다 학생들은 성적표를 받고 성적을 확인하기에 급급했다. 학생들은 성적표를 확인하고 놀란 나머지 입을 가리도 했으며, 예상보다 성적이 잘 나와서 놀라기도 했다.

성적표를 받고 “예상했던 대로 성적이 그대로 나왔다”고 말하며 무덤덤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성적표가 배부된 후 학생들의 희비가 갈렸다. 생각보다 성적이 잘 안 나와 당황했다던 장민아(19,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양은 “국어가 한 등급 떨어졌다. 예상치 못한 성적”이라고 당황하며 “수시 최저를 못 맞춰서 다른 곳에 수시지원한 대학에 합격하기를 기다리거나 수시가 안되면 정시로 전문대를 지원해야 될 것 같다. 정시 지원했는데도 떨어지면 재수할 생각”이라고 염려했다.

윤희애(19, 서울 영등포구)양은 “처음 수능 점수를 받다 보니 너무 떨려서 눈물이 난다. 다행히 사회탐구영역 빼고는 가채점한 점수랑 다 똑같이 나온 것 같다”고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미대 입시 준비 중이라 학원에 다니며 열심히 실기 준비 중인데 원하는 대로 대학에 잘 붙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통지표 배부일인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선생님으로부터 수능 성적표를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통지표 배부일인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선생님으로부터 수능 성적표를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4

체대 입시를 준비하고 있다는 이다빈(19, 서울 영등포구)양은 “수능 성적이 원하던 점수대로 안 나와서 너무 슬프다. 다행히 사탐은 점수가 올라서 다행”이라며 “지금 사실 수능도 중요하지만, 체대 입시 준비 기간이라 실기가 더 중요한 것 같다. 앞으로 원하는 대학에 가기 위해서 더 열심히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수능은 변수가 많아 걱정했다던 신하윤(19, 서울 영등포구)양은 “사회탐구 등급이 생각보다 많이 내려갔다”며 “이번 수능은 수학이 좀 어렵고 나머지는 전부 무난했던 것 같다. 일단 성적 나온 대로 점수대 맞춰서 대학 지원할 생각”이라고 무덤덤하게 말했다.

예상보다 성적이 잘 나와 기뻐하는 학생들도 있었다. 작년 수능보다 확실히 쉬운 편이었다던 김서윤(19, 서울 영등포구)양은 “가채점한 것보다 두 과목이 1등급씩 올랐다”며 “그중에서 그나마 수학이 좀 난이도가 있었던 것 같다. 지금 수시로 대학을 지원했는데 다행히 최저등급은 맞춘 것 같다”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통지표 배부일인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수능 성적표를 확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통지표 배부일인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수능 성적표를 확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2.4

이화여대에 가고 싶다던 이수민(19, 서울 영등포구)양은 “막상 수능 성적표를 받아보니 매우 신기하다. 국어가 가채점한 것보다 1등급이나 더 올랐다”며 “이화여대 점수가 낮은 대의 과를 지원하면 붙을 가능성이 있다. 성적표에 3등급이 하나도 없어서 기분이 좋다. 2월에 최종 정시 발표 나는데 그때까지 마음 편하게 놀고 싶다”고 해맑게 웃으며 얘기했다.

친구와 같이 미대 입시를 준비하고 있다던 나지현(19, 서울 영등포구)양은 “수능 성적표를 받았는데 정말 다행히 가채점한 점수랑 똑같이 나온 것 같다”며 “지금 미술을 준비하고 있어서 한참 학원에 다니고 있는데, 두 개는 성적대로 가고 하나는 상향으로 준비해서 가려고 한다”고 밝혔다.

수시 합격 여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던 이서현(19, 서울 구로구)양은 “나머지 성적은 가채점한 그대로지만, 국어가 가채점한 점수보다 훨씬 잘 나와서 기분이 너무 좋다”며 “원하는 대학으로 수시가 붙게 되면 좋겠지만 만약 떨어지게 된다면 그때는 정시로 가려고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12-05 21:33:37
수능 만점짜리가 15명이나 나왔다며요? 얼마나 공부해야만 만점이 나오나요? 고생했네~

문지숙 2019-12-04 21:08:43
고생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