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당직자 35명 일괄 사표 “당 새로운 체제 구축”
한국당 당직자 35명 일괄 사표 “당 새로운 체제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박맹우 사무총장 등 의원들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당직자 전원이 황교안 대표에게 당직 사직서를 제출했다’는 내용의 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천지일보 2019.12.2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박맹우 사무총장 등 의원들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당직자 전원이 황교안 대표에게 당직 사직서를 제출했다’는 내용의 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천지일보 2019.12.2

[천지일보=명승일, 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 당직자들이 당 쇄신과 대여투쟁 극대화를 위해 2일 황교안 대표에게 당직 사표를 일괄 제출했다.

박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 당직자 전원은 당의 새로운 체제 구축에 협조하기 위해 황교안 대표에게 당직 일괄 사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오전 사표 의사를 전했고 황 대표도 반대하지 않았다고 한다.

사표 제출을 한 당직자는 사무총장과 대변인을 포함해 국회의원 24명, 원외 11명 등 35명이다.

이들 35명은 황 대표가 임명한 임명직 당직자이며, 최고위원은 별개의 사안이라고 박 사무총장은 전했다.

박 사무총장은 “황 대표가 새로운 차원의 투쟁을 해야 하는 상황에서 그간 당 체제의 미비점을 보완하기 위해서라도 사퇴 의사를 밝히자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