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성적 사전 유출’ 사실로 확인… 교육부 “책임 인정”
‘수능성적 사전 유출’ 사실로 확인… 교육부 “책임 인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천지일보
교육부. ⓒ천지일보

교육부 “실제 성적확인사이트 연결”

해킹 아니지만 업무방해 여부 검토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성적이 공식발표 전 유출된 것과 관련해 논란이 일고 있다. 수능 성적 확인 사이트의 허점을 이용해 일부 수험생이 성적을 확인했고 이에 대해 교육부는 사전 유출 사실을 공식 인정했다.

2일 교육계에 따르면 송근현 교육부 대입정책과장은 이날 “이틀 뒤인 수능성적 통지일에 앞서 사전 모의 테스트 기간인데 실제 사이트에 연결됐다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보고했다”며 “어젯밤 늦게 재수생에 한해 수험생 본인의 올해 수능점수가 먼저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송 과장은 “(성적 확인이) 해킹은 아니라고 보고받았다”며 “(하지만 수능성적을 미리 확인한 것이) ‘업무방해’에 해당한다는 판단이 들면 법리검토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교육부와 평가원이 책임을 지겠다고도 했다.

앞서 한 수험생은 전날 온라인커뮤니티에 수능성적을 미리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을 올렸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온라인상에서는 소동이 일었다.

실제로 재수생 등 수능을 본 경험이 있는 수험생은 과거 성적조회 웹페이지에 들어간 뒤 인터넷 브라우저 기능을 이용, 해당 페이지 코드를 임시로 수정하면 올해 수능성적을 확인할 수 있었다.

다만 과거 수능성적 조회 시에도 공인인증서 로그인이 필요했기에 본인 외 다른 사람의 성적을 보는 대형 보안사고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일부 수험생은 수능성적을 미리 알면 수시모집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했는지도 사전에 알게 된다는 점에 있어 형평성에 문제가 생긴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12-02 19:48:21
이건 부슨 비리와 연결됐나 ?

이용우 2019-12-02 18:45:38
성적 공개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