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인권’ 분야 해외 석학들 방한… ‘강제개종’ 철폐 한목소리
‘종교‧인권’ 분야 해외 석학들 방한… ‘강제개종’ 철폐 한목소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9일 오후 서울 동작구 서울시여성가족재단에서 ‘신종교운동에 대한 편협과 차별 : 국제적 문제’ 학술세미나가 진행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2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9일 오후 서울 동작구 서울시여성가족재단에서 ‘신종교운동에 대한 편협과 차별 : 국제적 문제’ 학술세미나가 진행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29

신종교연구센터‧국경없는인권 주최 세미나

‘신종교에 대한 편협‧차별’ 심도 있는 진단

이탈리아‧영국‧미국‧리투아니아‧벨기에 출신

종교사회학‧인권 전문가, 연구 결과 발표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기득권 종교계가 신종교를 경계해 편협과 차별을 보이는 행동으로 나타나는 ‘강제개종’에 대해 해외 석학들이 한목소리로 경고의 메시지를 날렸다. 강제개종에 대한 조치와 처벌을 위한 국제기구의 NGO들과 해외 언론 등 국제사회의 목소리가 더 커져야 한다는 조언도 나왔다.

29일 신종교연구센터(CESNUR) 국경없는인권(HRWF)은 서울시여성가족재단 시청각실에서 ‘신종교운동에 대한 편협과 차별: 국제적 문제(학술세미나)’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는 신종교에 대해 기득권 종교계가 행했던 반이단운동에서 세뇌 문제까지 각종 논란과 결말을 살피고 향후 대응 방향도 제시됐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탈리아 사회학자 마시모 인트로비녜 신종교연구센터 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동작구 대방동 서울시여성가족재단에서 열린 ‘신종교운동에 대한 편협과 차별 : 국제적 문제’ 학술세미나에서 해외 학자의 관점에서 본 인권침해의 피해자란 주제로 발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2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탈리아 사회학자 마시모 인트로비녜 신종교연구센터 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동작구 대방동 서울시여성가족재단에서 열린 ‘신종교운동에 대한 편협과 차별 : 국제적 문제’ 학술세미나에서 해외 학자의 관점에서 본 인권침해의 피해자란 주제로 발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29 

◆이탈리아 마시모 인트로빈녜 “강제개종 철폐”

이탈리아 사회학자인 신종교연구센터 설립자 마시모 인트로빈녜 대표는 신종교 중에서도 최근 가장 박해를 심하게 당하는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예수교회)의 창립에서 현 상황까지를 짚으며 ‘강제개종’에 대한 화두를 던졌다.

신천지예수교회는 한국 기득권 개신교회의 배척‧비방과 함께 강제개종의 주요 대상이 되고 있다. 마시모 대표는 이미 강제개종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이와 관련해 UN에 강제개종 철폐를 촉구하는 인권보고서를 제출한 바 있다.

신천지예수교회 측의 집계에 따르면 그간 강제개종으로 입은 피해는 사망 2건, 수면제 682건, 폭행 861건, 감금 1221건, 강제개종에 따른 강제서명 1293건, 강제휴직‧휴학 1338건, 협박‧욕설 1280건 이혼 43건, 가족사망 1건 등으로 집계되고 있다. 또 현재까지 밝혀진 피해자수만 해도 1507명이나 된다.

◆영국 에일린 바커 “세뇌론 주장, 틀린 것”

영국 런던경제대학원 종교사회학 에일린 바커 명예교수는 기득권 종교계가 신종교를 배척할 때 비난의 재료로 언급하는 ‘세뇌’에 대해 자신이 연구한 표본 실험 결과를 발표했다.

에일린 교수는 세뇌이론을 검증하기 위해 표본 집단을 선정해 워크숍을 통해 실험했다. 세뇌를 한다며 비난을 당했던 특정종교가 실험 대상이 됐다.

에일린 교수는 이 종교에 관심이 있는 1000명을 대상으로 워크숍을 진행하고 그 결과를 분석했다. 놀랍게도 워크숍 참석자의 90%가량은 이 특정종교의 교인이 되지 않았다. 이들 중 대부분은 2년 이내로 결정하겠다고 선택의 여지를 남겼다. 

또 40~50년 동안 분석한 결과 이 특정종교 교인의 1세대들이 낳은 2세대 중에서도 90%가 해당 종교를 떠난 것으로 조사됐다. 에일린 교수는 “통계 결과를 통해 이 종교의 기술은 저항할 수 없지도, 철회 불가능하지도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세뇌를 통해 이 종교의 교인이 된다는 가설은 틀린 것”이라고 단언했다.

아울러 심지어 해당종교의 교인이 과거 낮은 지적 수준에 어린시절에 불우했거나 학교에서 적응하지 못한 전력이 있는 이들이었을 것이라는 가설을 세우고 조사했지만, 이 가설도 틀린 것으로 결론지었다.

반면 그는 “이 종교는 (이 종교로 개종하고자 하는) 개종자들이 그들이 원하고 바랐던 것을 제공해줬음을 알게 됐다. 그렇지 않았다면 그들은 스스로 떠났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9일 오후 서울 동작구 서울시여성가족재단에서 ‘신종교운동에 대한 편협과 차별 : 국제적 문제’ 학술세미나가 진행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2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9일 오후 서울 동작구 서울시여성가족재단에서 ‘신종교운동에 대한 편협과 차별 : 국제적 문제’ 학술세미나가 진행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29

◆미국 고든 멜튼 “반이단 단체, 미국서는 이미 해체”

미국 베일러대학교 고든 멜튼 교수는 미국 내에서 1975~1995년까지 성행했던 ‘반이단’ 운동의 성행과 몰락을 짚었다. ‘반이단’ 운동은 타교단을 사이비나 이단, 사교로 치부해 배척하고 강제개종까지 서슴지 않았던 미국 종교계의 흑역사다.

고든 교수는 “미국에서 1975~1995년까지 행해졌던 ‘이단 전쟁’은 이단인식네트워크(CAN)의 해체로 끝이 났다”며 “물론 CAN의 자매단체인 미국가족재단(국제 이단연구위원회로 이름을 바꿈)이 계속 운영되고 있지만 CAN 해체 후 미국에서 반이단 활동가 대부분이 단순히 매스컴에서 언쟁하는 수준에 그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강제개종은 사라졌고, 이단 문제는 더 이상 법적 소송 대상이 아니라 이혼과 아동학대 등과 관련된 사안이 돼 조사할 때나 다루고 있다”며 “비록 반이단 단체들과 ‘이단’ 전문가들은 한동안 집요하게 지속되겠지만 북미에서 신종교의 전파와 활동들에 반대하는 힘은 상당히 쇠퇴했다”고 평가했다.

◆리투아니아 로지타 쇼리네 “종교박해, 외부 요인도 중요”

리투아니아 외교부에서 제직했던 국제난민신앙자유관측소 로지타 쇼리네 회장은 러시아 정교회 사례를 들어 종교박해가 종교적인 원인에서만 있어지는 것은 아니라고 진단했다.

그는 “종교박해와 연관된 정치, 경제, 사회적 상황을 철저히 분석한다면 거의 모든 상황에서 종교 그 자체에 대한 박해보다는 다른 이유를 찾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종교박해의 이유가 나라마다 다 다르므로 지역적 상황과 특성에 따라 탄압과 양상과 박해를 정당화하는 술책도 다 다르게 나타난다”며 “각 지역의 상황을 이해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 정교회를 예로 들어 종교가 아닌 국가안보적에 관한 문제라고 지적하며 “러시아에는 종교는 있지만 종교의 자유는 없다”고 확언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9일 오후 서울 동작구 서울시여성가족재단에서 ‘신종교운동에 대한 편협과 차별 : 국제적 문제’ 학술세미나가 진행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2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9일 오후 서울 동작구 서울시여성가족재단에서 ‘신종교운동에 대한 편협과 차별 : 국제적 문제’ 학술세미나가 진행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29

◆미국 홀리 포크 “박해 정당화하는 허위 정보”

미국 웨스턴워싱턴대학 종교학과 홀리 포크 교수는 신종교를 향한 근거없는 비난을 주제로 ‘체계적인 허위 정보 캠페인’에 대해 연구한 내용을 발표했다.

홀리 교수의 연구는 중국에 퍼진 한 신종교에 대한 사례가 주를 이뤘다. 일테면 2001년 천안문 광장에서 특정 종교인 5명이 자신의 몸에 불을 질렀다고 한 사건, 얀 용준이 한 학교 외부에서 22명의 어린이와 성인 여성 한 명을 공격한 사건, 장 휘영이 조카 구오 샤오빈을 납치해 현장에서 장님으로 만든 사건, 맥도날드 살인 사건, 센젠시 가족 자살 사건 등이다.

홀리 교수는 이러한 정보들의 공통점으로 ▲반단체 선전 ▲대중들에게 공포 조성 ▲합법적인 언론 검열과 정보 통제 ▲언론 및 학술 조사 통제 ▲망명신청자에게 적용 등을 지적했다.

그는 이런 정보들에 대해 “박해를 정당화한다”고 꼬집었다. 그리고 “이는 의도적이고 국가가 후원하는 허위 정보”라며 “서양 언론과 학자들을 겨냥한 패턴의 일부분이다. 의심할 이유가 크고, 혐의에 대한 어떤 쟁점도 믿을만한 근거가 없다”고 강조했다.

◆벨기에 윌리 포트레 “국제사회 메커니즘 활용해 인식개선”

국경없는인권 윌리 포트레 대표는 강제개종을 당하는 신종교들이 어떻게 대응을 해야 할지에 대해 제언했다. 윌리 대표는 “유럽에서는 이러한 이슈를 유럽의 인권재판소를 통해 해결할 수 있다”면서 한국에서 시도할 수 있는 두 가지 방법을 제안했다.

먼저 한국 내에서 적극적으로 전반적인 여론을 개선하고 미디어를 통해 강제개종에 인식을 확산시키는 것이다.

그다음으로는 유엔 등 국제사회의 메커니즘을 활용하는 방법이다. 유엔에는 각 국가에 대한 인권보고서를 제출해야 하는데, 한국에서 인권이 침해되고 있다는 사실을 보고하게 해야 한다는 조언이다.

윌리 대표는 “이런 방향으로 하면 강제개종 처벌에 대항하는 사람들을 처벌하고, 종교세계도 변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강제개종 피해 사례로 통일교 토루 고토씨, 신천지예수교회 운병훈‧임영식씨의 사연이 소개됐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9일 오후 서울 동작구 서울시여성가족재단에서 ‘신종교운동에 대한 편협과 차별 : 국제적 문제’ 학술세미나가 진행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2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9일 오후 서울 동작구 서울시여성가족재단에서 ‘신종교운동에 대한 편협과 차별 : 국제적 문제’ 학술세미나가 진행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1.2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11-29 23:21:12
남의 종교를 왜 뭐라해. 자기 종교하나도 못 지키면서. 남의 신앙 지적질 말고 신종든 구종교든 하는 거 걍 냅 둬요.

문지숙 2019-11-29 21:00:52
나라망신이고 창피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