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국립세계문자박물관’ 착공식 2021년 개관
인천시 ‘국립세계문자박물관’ 착공식 2021년 개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인천광역시장(가운데)이 27일 송도 센트럴파크 국립세계문자박물관 건립 현장에서 열린 '국립세계문자박물관 착공식'에서 내빈들과 기공을 알리는 발파버튼을 누르고 있다. (제공: 인천시) ⓒ천지일보 2019.11.27
박남춘 인천광역시장(가운데)이 27일 송도 센트럴파크 국립세계문자박물관 건립 현장에서 열린 '국립세계문자박물관 착공식'에서 내빈들과 기공을 알리는 발파버튼을 누르고 있다. (제공: 인천시) ⓒ천지일보 2019.11.27

지하1층 지상2층 908억 투입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인천시가 27일 오후 인천 송도 센트럴파크에서 ‘국립세계문자박물관 착공식’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인천국제공항과 항만 등 뛰어난 접근성과 송도국제도시의 인프라와 결합해 2021년 인천송도에 건립될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은 국내를 넘어선 문자 관련 연구, 교육 및 학술교류의 세계적 거점이 될 전망이다.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은 부지면적 1만 9418㎡에 지하 1층, 지상 2층, 연면적 1만 5650㎡ 규모로 건립될 계획이다.

전체사업비는 유물 구입비 등을 포함해 908억원이 투입되며, 이는 인천 최초 100%의 국비로 건립된다.

지하 1층에는 전시실과 수장고, 학예실이 들어서고 지상 1~2층에는 전시실, 도서관, 다목적강당, 세미나실, 강의실등을 갖출 예정이다.

착공식 전 퓨전국악과 각종 공연 등에 이어 발파식 기념행사로 시민들과 어우러져 함께하는 다채로운 화합의 장을 펼쳤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우리 인천은 박두성 선생의 한글점자 ‘훈맹정음’ 창제 등 문자 문화의 역사를 갖고 있는 도시”라며 “인천은 역사적으로 세계 최초의 금속활자로 인쇄된 상정고금예문 간행, 팔만대장경 조판, 외규장각이 설치된 도시로써 국립세계문자박물관 건립을 통한 명실상부한 글로벌 문화도시 인천으로의 도약과 관광산업 부흥의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