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영화상’ 기생충 최우수작품 5관왕… 정우성·조여정 남녀주연상
‘청룡영화상’ 기생충 최우수작품 5관왕… 정우성·조여정 남녀주연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준호 (출처: ‘제40회 청룡영화상’)
봉준호 (출처: ‘제40회 청룡영화상’)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제40회 청룡영화상’의 주인공은 예상대로 ‘기생충’이었다.

21일 오후 인천 파라다이스 시티 호텔에서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번 시상식은 ‘청룡의 여신’ 김혜수와 2년 연속 파트너로 낙점된 유연석이 공동 MC를 맡았다.

지난 5월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기생충’은 이날 최우수작품상을 비롯해 여우주연상, 여우조연상, 미술상, 감독상 등 5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이날 감독상 수상의 영예를 안은 봉준호 감독은 “영광이다. 함께 후보에 오른 훌륭한 감독님들에게 민폐를 끼친 것 같다. 하지만 나도 한국어 영화로는 청룡영화상을 처음 받는다”라며 “앞으로도 한국 영화에 가장 창의적인 ‘기생충’이 돼 한국 영화 산업에 영원히 기생하는 창작자가 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송강호는 “천만 관객 돌파도 감사하고, 황금종려상도 영광스럽다. 더 큰 가치는 우리도 이런 영화를 만들 수 있다는 자부심과 이런 영화를 자막 없이 볼 수 있다는 큰 자긍심이 아닐까 싶다”며 “위대한 감독, 봉준호와 최고 스태프들, 훌륭한 배우들 덕분이다. 관객들에게 영광을 바친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우성 조여정 (출처: 제40회 청룡영화상)
정우성 조여정 (출처: 제40회 청룡영화상)

남녀주연상의 주인공은 정우성과 조여정이었다.

정우성은 “‘청룡영화상’ 꽤 많이 참여했는데 남우주연상은 처음 타게 됐다. 계획하고 꿈꾸지 않고 버티다 보니까 이렇게 상을 받게 됐다”며 미소를 지었다. 또 ‘증인’을 통해 함께 호흡을 맞췄던 김향기와 감독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조여정은 “어느 순간 연기가 그냥 내가 짝사랑하는 존재라고 받아들였던 거 같다. 언제라도 버림받을 수 있다는 마음으로 연기를 짝사랑해왔던 거 같다. 그리고 절대 사랑이 이뤄질 수 없다고 생각했던 게 어찌 보면 나의 원동력이었던 거 같다”며 “이 상을 받았다고 절대 사랑이 이뤄졌다고 생각하지는 않겠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씩씩하게 잘, 열심히, 짝사랑해 보겠다”고 전했다.

신인남우상의 영예는 ‘양자물리학’ 박해수와 ‘미성년’ 김혜준에게 돌아갔다.

남우조연상과 여우조연상은 각각 ‘국가 부도의 날’ 조우진과 ‘기생충’ 이정은이 차지했다. 감독상의 기쁨은 봉준호 감독이 누렸다.

신인 감독상의 영광은 ‘엑시트’의 이상근 감독에게 돌아갔다.

<다음은 제40회 청룡영화상 수상자와 수상작이다>

다음은 수상자(작) 명단.

▲최우수작품상= ‘기생충’

▲감독상= ‘기생충’ 봉준호

▲남우주연상= ‘증인’ 정우성

▲여우주연상= ‘기생충’ 조여정

▲남우조연상= ‘국가부도의 날’ 조우진

▲여우조연상= ‘기생충’ 이정은

▲신인남우상= '양자물리학' 박해수

▲신인여우상= ‘미성년’ 김혜준

▲신인감독상= ‘엑시트’ 이상근 감독

▲각본상= ‘벌새’ 김보라 감독

▲촬영조명상= ‘스윙키즈’ 김지용 조규영

▲편집상= ‘스윙키즈’ 남나영

▲음악상= '사바하' 김태성

▲미술상= ‘기생충’ 이하준

▲기술상= ‘엑시트’ 윤진율 권지훈

▲청정원 단편영화상= ‘밀크’ 장유진 감독

▲청정원 인기스타상= 이광수, 이하늬, 박형식, 임윤아

▲최다관객상= ‘극한직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