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 선예 SNS글 ‘관심↑’
하하 선예 SNS글 ‘관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하 선예 (출처: 하하 선예 인스타그램)
하하 선예 (출처: 하하 선예 인스타그램)

하하 선예 ‘민식이법’ 관심 호소 SNS글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방송인 하하와 그룹 원더걸스 출신 선예가 ‘민식이법’ 국민청원 동참을 호소했다.

18일 하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린이들의 생명안전법안 통과를 촉구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는 제목의 청원글을 공유했다.

하하는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 민식이 부모님 눈맞춤이 나갈 것”이라며 “저도 세 아이의 부모로서 녹화 때 찢어질 듯한 슬픔과 고통을 함께 느꼈다. 민식이 부모님이 우리 방송만이 유일한 희망으로 여기고 계셔서 뭔가 도움이 되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마침 오늘은 민식이의 생일이다. 민식이의 이름이 헛되지 않게 민식이법에 관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다음 날인 19일에는 선예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엄마가 되고 나니 아이에 관련된 일들은 너무나 자연스럽게 마음이 간다. 작은 도움들이 모여 큰 힘을 만들어 갈 수 있다고 믿는다”며 “우리나라 아이들 보호를 위한 법들이 점점 더 나아지길 기도하는 마음으로 참여한다. 함께 마음을 모아 달라”고 전했다.

한편 18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지난 9월 충남의 한 학교 앞 스쿨존에서 과속 차량에 치여 숨진 고(故) 김민식 군의 부모가 출연했다.

이들은 눈맞춤방에 오기 전, 아이들이 재롱을 부리고 있는 초등학교 학예회 현장에서 '민식이법' 통과를 위한 서명운동을 하는 모습으로 MC들을 숙연하게 했다. "솔직히 아무것도 안 하고 집에 있기가 너무 힘들다"며 서명운동 중 아이들의 모습을 눈으로 쫓다가 결국 오열하는 엄마의 모습은 모두의 가슴을 미어지게 만들었다. 민식이 어머니는 "민식이는 9년 동안 잠깐 왔다 간 천사였다. 민식이는 떠났지만, 그런 일은 다시 없어야 한다"며 '민식이법'을 비롯해 어린이 생명 안전을 위한 법안 통과를 간절히 바랐다.

세 아이의 아빠인 하하는 "민식이 이름을 딴 법안이 발의만 되고 아직 통과되지 않았다고 한다. 힘내세요"며 제대로 말을 잇지 못하고 눈시울을 붉혔다. 하하는 자신의 SNS를 통해서도 민식이 부모님을 진심으로 응원하며 관련 국민청원 링크를 올려, '민식이법'에 힘을 보탰다.

'민식이법'을 비롯한 어린이 생명안전 법안 통과를 위한 청와대 국민청원이 현재 진행 중이다.

다음은 하하 민식이법 관심 촉구 글 전문

여러분 잠시 후 9시 50분 '아이콘택트'에 민식이 부모님 눈맞춤이 나갈 겁니다. 프로그램 홍보가 아닙니다. 저도 세 아이의 부모로 녹화 때 찢어질듯한 슬픔과 고통을 함께 느꼈습니다.. 민식이 부모님이 오늘 우리 방송만이 유일한 희망으로 여기고 계셔서 뭔가 도움이 되고 싶어요.

그리고 마침 오늘은 민식이의 생일입니다. 민식이의 이름이 헛되지 않게 민식이법에 관심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민식이 부모님 힘내시고 또 힘내세요! 부족하지만 함께 끝까지 응원하고 동참할게요!! 곁에 있는 두 아이를 위해서라도 부디 힘내주세요.. 조금도 가늠하지 못할 고통이시겠지만.. 부디 힘내셔서 극복하시고 꼭 행복하시길 간절히 기도하겠습니다... 죄송하고 감사하고.. 또 죄송합니다..그리고 여러분 부탁드립니다. 도와주세요

다음은 선예 글 전문]

엄마가 되고나니 아이에 관련된 일들은 너무나 자연스럽게 마음이 갑니다.. 작은 도움들이 모여 큰 힘을 만들어 갈 수 있다고 믿어요. 우리나라 아이들 보호를 위한 법들이 점점더 나아지길 기도하는 마음으로 참여합니다. 함께 마음을 모아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