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올해 수능 문·답지 배부 시작
교육부, 올해 수능 문·답지 배부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대비 9월 모의평가가 치러진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선생님이 나눠주는 시험지를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19.9.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대비 9월 모의평가가 치러진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선생님이 나눠주는 시험지를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19.9.4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교육부가 11일 오전 7시 30분부터 전국 86개 시험지구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문제지와 답안지를 배부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올해 수능에는 지난해 대비 4만 6190명이 감소한 54만 8734명이 지원했으며, 전국 86개 시험지구 1185개 시험장에서 오는 14일에 시험이 실시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이날부터 시험 전날인 13일까지 문·답지가 각 시험지구로 옮겨지게 된다.

운반된 문·답지는 시험 전날까지 철저한 경비 하에 각 시험지구별로 보관되며, 시험 당일인 14일 오전에 시험장으로 운반될 예정이다.

이번 문·답지 수송을 위해 인수책임자 및 관계 직원, 중앙협력관 등 400여명의 인원이 동원됐으며, 문·답지가 운송되는 동안에는 경찰의 경호를 받게 된다.

교육부는 “안전하고 원활한 문·답지 수송을 위해 도로에서 문·답지 호송 차량을 만날 경우 호송 차량 사이의 끼어들지 않기 등 경찰의 지시 및 유도에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