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美 무역협상, 합의문 일부 협의 끝내”
중국 “美 무역협상, 합의문 일부 협의 끝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과 중국간 고위급 무역협상이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렸다. 사진은 협상에 앞서 언론에 인사하는 양국 고위 대표단. 왼쪽부터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 (출처: 뉴시스)
미국과 중국간 고위급 무역협상이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렸다. 사진은 협상에 앞서 언론에 인사하는 양국 고위 대표단. 왼쪽부터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협상에서 합의문 일부의 기술적 협의를 기본적으로 끝냈으며 일부 농산물 규제 문제에 대해서 상호 합의했다고 밝혔다.

26일 중국 상무부는 양국의 고위급 무역협상 대표인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 중국 부총리가 전화 통화를 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앞서 USTR는 25일(현지시간) ‘1단계 합의’와 관련해 양국 고위급 무역협상 대표들이 통화했다면서 양측은 합의 중 일부 분야에 대한 마무리 단계에 근접했다고 전한 바 있다.

중국 상무부 성명에 따르면 양측은 미국이 중국산 조리 가금육을 수입하고 중국은 미국산 가금육 수입 금지 조치를 해제하기로 했다.

중국 상무부는 양측 무역협상 대표들이 조만간 다시 통화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