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전국 지자체서 우수 정책·사례 견학 ‘발길’
전주시, 전국 지자체서 우수 정책·사례 견학 ‘발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청 전경. (제공: 전주시) ⓒ천지일보 2019.10.22
전주시청 전경. (제공: 전주시) ⓒ천지일보 2019.10.22

폐공장 탈바꿈한 팔복공장 방문

탄소산업 육성 등 정책 벤치마킹

[천지일보 전주=신정미 기자] 전주시가 전주형 문화 재생사례와 가장 인간적인 복지정책, 탄소 산업 육성 등 전주시의 우수한 정책과 선진사례들을 배우기 위한 전국 지자체의 발길이 줄을 잇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전주시에 따르면 올해 시민들의 발길이 뚝 끊겼던 산업단지 내 폐공장을 문화예술거점으로 탈바꿈시킨 ‘팔복예술공장’, 성 매매집결지 기능 전환을 위한 문화 재생프로젝트인 ‘서노송예술촌’, 전주형 복지정책, 탄소 산업 육성 등 우수정책을 배우기 위한 벤치마킹이 이어지고 있다.

대표적으로 20년간 문을 닫았던 폐카세트공장을 전시공간과 예술인 창작·전시공간, 주민 문화공간, 카페 등을 갖춰 전주를 대표하는 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한 팔복예술공장에는 전주형 문화 재생 우수사례를 배우기 위해 지난해 84개 단체가 방문했다. 현재까지 강원도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세종시 문화공간 재생사업단, 수원시, 창원시 문화 특별도시조성사업단, 성남문화재단, 부산광역시, 대전문화재단, 경남교육청, 지방자치 인재개발원 등 92개 기관이 방문했다.

팔복예술공장은 지난 2016년 문화체육관광부의 ‘산업단지 및 폐 산업시설 문화 재생 지원사업에 선정돼 확보한 국비 25억원을 포함한 총 50억원을 들여 조성한 문화공간이다.

시는 팔복예술공장 조성사례로 지난 3월 ‘제15회 대한민국 지방자치 경영대전’에서 지역개발 및 공공 디자인 분야의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국토교통부 장관 표창(우수상)을 받았다. 지난 9월에는 아시아 지역에서 행복한 생활환경을 조성해 타 도시의 모범이 되는 도시·지역·사업 등에 수여하는 도시경관 분야 최고 국제상인 ‘2019 아시아 도시 경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또 성매매집결지인 선미촌을 예술과 인권의 마을로 만드는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를 배우기 위한 벤치마킹도 줄을 잇고 있다. 서노송동예술촌에는 지난해 전국 지자체 등 51개 단체가 방문했다. 이어 올해도 부산시청과 전국연대상담소 등 42개 단체가 방문해 걷기 프로그램 등을 통해 선미촌의 변화를 배우고 돌아갔다.

전국 최초로 전주시가 육성해온 탄소 산업을 배우기 위한 전국 지자체와 기업, 연구기관, 교육기관 등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국내 유일의 탄소 전문연구기관인 한국탄소융합기술원(원장 방윤혁)에는 지난 2017년과 지난해 각각 37개 기관 1468명, 32개 기관 1183명이 방문한데 이어 현재 40개 기관 1262명이 방문했다.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은 올해 소재산업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대한민국 탄소의 현주소를 볼 수 있는 전주시 탄소 산업의 현황을 살펴보고 탄소 산업 육성 정책을 배우기 위해 전주를 찾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외에도 올해 청주시·수원시·대구 달서구·군산시·인천시·국토부 주거재생과 등 7개 기관이 사회주택 등 전주시 주거복지정책을 배우기 위해 전주를 찾았다. ‘밥 굶는 아이 없는 엄마의 밥상’과 ‘전주형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등 가장 인간적인 전주시 복지정책과 전통시장 활성화 우수사례 등을 배우기 위한 발길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전주시 관계자는 “시정 핵심 가치인 사람·생태·문화·일자리를 중심으로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삶의 터전을 쾌적하게 만들기 위해 다른 지역에서 시도되지 않은 다양한 정책을 펼쳐왔다”며 “앞으로도 모든 시민이 행복한 가장 인간적인 도시, 미래 세대를 위해 준비하는 지속가능한 도시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