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전쟁 여파… 中 3분기 성장률 27년만에 최저
미중 무역전쟁 여파… 中 3분기 성장률 27년만에 최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뉴시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로 중국의 올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역대 최저 수준에 그쳤다.

18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중국의 3분기 GDP는 24조 6865억 위안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6.0% 증가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이는 중국 정부가 분기별 경제성장률을 발표하시 시작한 1992년 이후 27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전분기보다 0.2%포인트 둔화했으며 시장 예상치인 6.1%에도 미치지 못했다.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미국과의 무역전쟁의 불확실성이 계속되는 가운데 마지막 분기 경제성장률도 6%대 밑으로 전망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10-18 21:54:35
미국이 중국 잡은거쥬? 중국이 뭘로 보상할라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