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중천 “윤석열 검찰총장 알지 못하고 만난 적 없다”
윤중천 “윤석열 검찰총장 알지 못하고 만난 적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뇌물을 건네고 성접대를 한 혐의를 받고 있는 건설업자 윤중천(58)씨가 2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천지일보 2019.5.22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뇌물을 건네고 성접대를 한 혐의를 받고 있는 건설업자 윤중천(58)씨가 2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천지일보 2019.5.22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윤중천씨로부터 접대를 받았다고 진술한 적이 있다는 의혹 보도에 대해 당사자인 윤씨는 “윤 총장을 알지 못하고 만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윤씨 측 변호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푸르메는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윤씨 변호인으로서 현재 진행 중인 형사공판 변호 업무에 집중하고 있으나 다수 언론의 지속적인 확인 요청에 침묵할 수 없어 윤씨를 접견한 결과를 전달한다”고 말했다.

푸르메 측은 윤씨는 윤 총장이 원주 별장에 온 적도 없고 다이어리나 명함, 핸드폰에도 윤 총장과 관련된 것은 없다고 했다고 전했다.

또 “면담보고서에 윤 총장에 대한 내용이 있다면 아마도 높은 직에 있는 여러 명의 법조인들에 대한 친분 여부를 질의응답하는 과정에서 윤 총장 이름도 함께 거명되고 윤씨도 당시 친분이 있는 법조인들을 말하는 과정에서 소통에 착오가 생겨 기재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