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동 집회에 與 “검찰 개혁, 국민 열망” vs 野 “조국 때문에 국민 분열”
서초동 집회에 與 “검찰 개혁, 국민 열망” vs 野 “조국 때문에 국민 분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 도로에서 열린 ‘제9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불집회’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12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 도로에서 열린 ‘제9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불집회’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12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주말인 12일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일대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시민단체들의 찬반 집회가 열렸다.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은 촛불집회를 검찰 개혁에 대한 국민의 열망으로 해석한 반면, 자유한국당 등 야당 측은 전국의 모든 국민이 ‘조국’ 때문에 반으로 갈라졌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서초동을 중심으로 한 국민의 열망은 검찰 개혁은 물론 (박근혜 탄핵 당시) 촛불집회에서 나타난 여러 국가 개혁과제를 좀 더 힘있게 추진하라는 뜻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보다 겸허하게 초심으로 돌아가 검찰개혁을 비롯한 국정 전반의 개혁과제를 점검하고 적극 추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반면 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하나의 사안을 놓고 이견을 가질 수 있지만 이제는 ‘다름’에 대해 서로 증오할 만큼 국민 간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고 주장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이 크다. ‘갈등과 분열이 아니다’라고 발표했는데 국민보고 더 싸우라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조 장관에 대해선 “그동안 정치권에선 통상 자신의 거취가 통치권자에게 부담으로 작용하면 내려놓는 것이 상식이었다”며 “이를 다 무시하고 두꺼운 얼굴로 버티면서 검찰 개혁을 하겠다고 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현 사태에 대한 책임도, 지금의 혼란을 해결할 사람도 결국 문 대통령”이라며 “이제 문 대통령은 나라를 파멸로 이끄는 ‘분열 덩어리 조국’을 내려놔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 장관은 하루 빨리 자리에서 내려와 자연인 신분에서 피의자가 돼야 할 사람”이라며 국민 분열의 참사를 더 이상 외면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한편 진보 측의 ‘사법 적폐 청산 범국민 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6시부터 검찰 개혁과 조 장관 수호를 주장하며 서초역 사거리에서 ‘제9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를 열었다. 이들은 이번 주를 끝으로 집회를 잠정 중단하기로 했으며 추후 일정은 잡지 않은 상태다.

누에다리를 사이에 두고 건너편에서는 조 장관 퇴진을 촉구하는 맞불 집회가 열렸다. 이에 경찰은 서초역 인근에 94개 중대 5000여명 규모의 경찰력을 투입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경찰서 앞 도로에서 열린 ‘조국 구속, 문재인 퇴진 요구 결사항전 맞불집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12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경찰서 앞 도로에서 열린 ‘조국 구속, 문재인 퇴진 요구 결사항전 맞불집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12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10-12 21:16:20
조국때문에 분열이 아니라 정당들의 문제 같은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