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 흥부제 개막 D-1… ‘흥부(興富)가 돌아왔다’
남원 흥부제 개막 D-1… ‘흥부(興富)가 돌아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열린 남원시 흥부제에서 ‘흥부와 놀부’ 공연 모습. (제공: 남원시) ⓒ천지일보 2019.10.10
지난해 열린 남원시 흥부제에서 ‘흥부와 놀부’ 공연 모습. (제공: 남원시) ⓒ천지일보 2019.10.10

[천지일보 남원=김도은 기자] 전북 남원시의 대표 문화관광축제인 제27회 흥부제가 오는 11~13일 사랑의 광장 일원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다.

제27회 흥부제는 흥(興)이 넘치는(富) ‘흥부(興富)가 돌아왔다’라는 테마로 기념행사를 비롯해 공연 및 경연, 문화체험, 부대행사 등 4개 분야 21개 종목의 다양한 공연과 풍성한 먹거리로 구성, 꾸며진다. 흥부제전위원회는 올해 방문객의 만족도를 더욱 높이기 위해 축제 공연, 먹거리, 가족관광을 강화하고 행사장도 확장하는 등 많은 변화를 꾀했다.

그 일환으로 먼저 축제장 곳곳에서는 흥부제만의 흥을 나타낼 수 있는 다양한 공연이 쉴 새 없이 펼쳐질 예정이다. 또한 마마무, 하성운(워너원), 변진섭, 정수라, 미스트롯(숙행, 김소유) 등의 ‘개막 축하공연’을 비롯해 깊은 가을밤의 정취를 느끼게 해줄 노사연, 오승근, 양혜승 등이 출연하는 ‘흥부樂놀부樂 한마당’, 강남제비가 들려주는 퓨전 마당극 ‘흥부가 돌아왔다’ 등이 펼쳐진다.

또 가족을 위한 아동극 ‘지지배배 지지배배’, 태권도와 흥부와의 색다른 만남 ‘퓨전 흥부전 소리킥’, 흥이 넘치는 흥부자밴드 ‘스타피쉬’, 신나는 거리공연 ‘살뺀돼지 김진성 버스킹’, 흥부가면을 쓰고 참여하는 시민노래자랑 ‘흥부가왕’, 놀부보다 더한 옹고집의 고집 ‘놀부보다 더 못된 옹고집전’, 국악예술고에서 준비한 ‘가왕 송흥록’ 등이 다채롭게 펼쳐진다.

아울러 사랑의 광장에서는 가족 쉼터와 체험을 위한 ‘흥부놀이터’와 각종 체험부스와 장터가 마련, 흥부와 놀부가 돼서 펼치는 참여형 대회 ‘대결 흥부놀부 명랑운동회’, 남원의 부각과 생산품을 맛보는 ‘부각페스티벌’, 관객과 함께 만들어가는 남원 대표 공연 ‘신관사또 부임행차’, 퓨전마당극 ‘변사극 춘향전’ 등 흥부제만의 다양한 매력을 만끽할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관객들을 맞을 예정이다.

한편 흥부제는 우애, 나눔 정신을 계승해 나가는 행사이기도 하다. 이에 이번 축제에서는 좀도리쌀 모금을 통해 모인 쌀을 ‘흥부사랑 떡 나눔 행사’를 통해 이웃과 나눌 예정이다. 이밖에 가족 간의 화목과 이웃과의 정을 장려하기 위한 ‘흥부가족상’도 수여한다.

이외에도 국립무형문화재로 승격된 남원농악을 한자리에서 다채롭게 만날 수 있는 ‘제21회 흥부골남원농악경연대회’를 비롯해 흥부가의 대가 강도근 소리꾼을 기리는 ‘제27회 금파 강도근 전국 판소리 경연대회’ 등이 개최된다.

또한 월매야시장팀과 쑥쑥농부들, 남원예촌 꽃담장 셀러가 남원지역에서 판매되는 먹거리를 사랑의 광장 주차장에 마련된 먹거리 장터에서 선보이고 나눔가족, 알뜰장터 바자회에서는 다양한 국가의 먹거리가 판매되는 등 다채로운 먹거리를 즐길 수 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올해 흥부제는 한층 업그레이드 된 공연, 다양한 체험거리, 풍성한 먹거리로 구성한 만큼 남원시의 대표 문화관광축제로 새롭게 거듭나는 축제가 될 것”이라며 “많은 방문객이 축제기간 다채롭게 흥부정신을 향유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