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 억새꽃 마법의 가을 산행... ‘민둥산 억새꽃 축제’ 27일 개막
[정선] 억새꽃 마법의 가을 산행... ‘민둥산 억새꽃 축제’ 27일 개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지난해 정선 민둥산 억새꽃 축제 때 수 많은 관광객이 민둥산을 찾아 억새꽃을 만끽하고 있다. (제공: 정선군청) ⓒ천지일보
사진은 지난해 정선 민둥산 억새꽃 축제 때 수 많은 관광객이 민둥산을 찾아 억새꽃을 만끽하고 있다. (제공: 정선군청) ⓒ천지일보

[천지일보 정선=이현복 기자] 아침 햇살에 반짝이는 은빛 억새, 석양에 빛나는 금빛 억새, 달밤에 흔들리는 솜털 억새, 사진으로 담는 하나하나의 풍경이 예술작품이 되는 강원 정선 민둥산 가을 여행 ‘정선 민둥산 억새꽃 축제’가 27일 개막한다.

보송보송한 솜털이 살결을 간질이고 귓가엔 사랑을 속삭이고 산상위 온 들판을 은빛 물결로 가득 채우고도 모자라 마음마저 힐링할 수 있는 억새꽃 마법의 세상을 느낄 수 있는 강원 정선 민둥산 억새꽃 축제가 9월 27일부터 11월 10일까지 정선 남면 민둥산 운동장과 민둥산 일원에서 열리며 산행객을 기다린다.

파란 가을하늘과 울긋불긋한 산, 시원한 바람과 함께 은빛 물결 출렁이는 가을 산행의 즐거움이 가득한 정선 민둥산은 가을 산행객들은 물론 친구, 연인, 가족들과 함께 끝없이 펼쳐진 억새 물결을 보는 방향에 따라 금빛, 은빛 향연을 즐기며 영화 같은 풍경을 만끽 할 수 있는 전국 최고의 가을 산행지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올해로 24회를 맞이하는 정선 민둥산 억새꽃 축제는 27일 개막식과 함께 민둥산 정상에서 열리는 산신제를 비롯해 민둥산 운동장에서는 제1회 억새꽃 미시선발대회, 아리랑 공연, 댄스공연, 색소폰 공연, 축하 공연 등 다양한 공연이 진행된다.

또한 축제 기간 등반대회를 비롯해 산상 엽서 보내기, 명랑운동회, 노래자랑, 떡메치기, 감자전 부쳐먹기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강원 정선 남면에 있는 민둥산은 전국 5대 억새 군락지로서 가을 억새 산행지 이자 국내 대표 철도관광 산행지로 유명하며 해발 1119m로 8부 능선에서 정상까지 약 20만 여평의 광활한 능선이 억새로 덮여 있어 은빛과 황금빛 물결이 가을바람과 함께 일렁이는 모습이 장관을 이뤄 전국 최고의 힐링 산행지로 많은 산행객들이 찾는다.

강원 정선 민둥산은 가을이면 은빛과 황금빛으로 옷을 갈아입으며 민둥산을 찾는 산행객들에게 힐링과 가슴 벅찬 감동을 선사하는 것은 물론 민둥산 억새는 오전과 오후 가을 햇살을 받으며 은빛으로 해질녘에는 석양과 함께 황금 물결이 장관을 이루어 산행객들을 유혹하며 감탄사를 자아내게 한다.

가을 억새꽃이 연출하는 은빛과 황금 물결의 황홀한 장관을 눈으로 보고 몸과 마음으로 느끼며 힐링을 즐기기 위해 기차 여행객은 물론 가족 단위와 연인, 친구, 모임 등 민둥산을 찾는 관광객들이 매년 30만 명에 달한다.

민둥산 정상을 오르는 길은 총 4개 코스가 있으며 남면 증산초등학교를 출발해 쉼터를 거쳐 정상에 이르기까지 2km(1시간 30분) 코스와 능전마을을 출발해 발구덕을 지나 정상까지 3.3km(1시간 20분) 코스를 이용해 가장 많은 사람이 등산을 한다.

또한 화암약수~구슬동~갈림길~정상까지 7.1km(6시간 30분), 삼내약수~삼거리~정상까지 3.5km(2시간) 코스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