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경협주 ‘북미 훈풍’에 회복세, 반등 나서나
남북경협주 ‘북미 훈풍’에 회복세, 반등 나서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오후 3시 40분경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MDL) 앞에서 남북한 분단 66년 만에 처음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남북미 3자 회동을 하고 있다. (출처: 청와대) ⓒ천지일보 2019.6.30
30일 오후 3시 40분경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MDL) 앞에서 남북한 분단 66년 만에 처음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남북미 3자 회동을 하고 있다. (출처: 청와대) ⓒ천지일보 2019.6.30

 

하노이 회담결렬 이후 폭락
손절 못한 개미들 기대감 커져
연내 북미회담 가능성에 급등
강경파 볼턴 해임 후 급물살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지속적으로 추락을 거듭하던 남북경협주가 연내 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다시 고개를 들기 시작했다.

지난 9일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미국과 비핵화 대화 의지를 밝힌 데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내 3차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할 의향이 있다고 화답했고, 여기에다 트럼프 행정부의 대표적인 대북 강경파로 분류돼 온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해임되면서 남북 경제협력 관련 종목들이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시장에서는 이 같은 상황에서 문재인 정부의 외교정책에 대한 리스크가 완화되고 북미 정상회담이 가시화될 경우 큰 손실을 봤던 남북경협주 관련 종목들이 회복하는 동시에 다시금 강세를 나타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만 일각에선 북미협상이 구체적 성과가 나타나지 않거나 또다시 결렬될 경우를 대비해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남북경협주는 작년 4월 27일 판문점에서의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과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의 북미정상회담를 기점으로 크게 주가가 상승했다. 이는 9월 평양에서의 남북정상회담과 올해 2월 2차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지면서 주가는 계속해서 급물살을 타기 시작했다.

그러나 잘나가던 경협주가 암초를 만났다. 바로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되면서부터다. 하노이 협상 결렬 소식 직후 경협주는 일제히 큰 폭으로 하락했고, 이후에도 계속적인 하락세로 회복할 기미가 보이지 않던 상황이었다. 이 때문에 미처 손절하지 못한 개인투자자들에겐 피해가 상당했다.

금강산에 골프 리조트를 보유하고 있는 아난티의 경우 6천원대에 불과했으나 남북과 북미 훈풍에 힘입어 종가 기준으로 3만 1150원까지 올라 최고액 기록을 세우는 등 경협주 중 가장 잘나가는 대장주였다. 하지만 하노이 결렬 이후 1만 400원으로까지 폭락했고, 최근까지 1만 1000원대를 등락하는 수준이었다. 다시 분 북미 훈풍 덕에 19일 종가 기준으로 1만 4550원까지 올라 만회를 노리고 있다.

아난티와 함께 대장주였던 유신 역시 종가 기준 4만 4500원으로 최고 기록을 세웠으나 1만 500원까지 폭락했고, 최근 훈풍 이후 2만 5500원까지 상승해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추석명절기간이었던 12일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과 만나 연내 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에 개최 장소가 미국의 수도인 워싱턴DC나 북한의 수도인 평양이 낙점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까지 나오면서 명절 이후 첫 개장된 16일 주식시장에서 경협주는 크게 웃었다. 북한 관광 관련 종목인 한창은 전 거래일보다 29.65%나 상승하며 가장 많이 뛰었다. 북한 관광 관련 종목에서는 대명코퍼레이션(13.64%), 팬스타엔터프라이즈(11.49%), 아난티(9.77%), 용평리조트(8.85%) 등이 동반 상승했다.

개성공단 입주업체인 남광토건(16.26%), 좋은사람들(12.90%), 제이에스티나(8.09%) 등이 상승했고, 건설 관련 경협주는 한일현대시멘트(13.48%), 고려시멘트(12.87%), 성신양회(8.08%) 등이 상승했다.

그밖에 농업 분야 경협주로 꼽히는 아시아종묘(13.74%), 대북 송전 관련주인 제룡산업(9.97%), 선도전기(9.59%) 등도 웃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방북 시기상조론’이 곧바로 불거지면서 17일에는 장 시작과 동시에 경협주 종목들의 주가는 일제히 주춤하기도 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경협주에 대해 불투명한 리스트가 크기 때문에 투자심리에 의한 주가등락을 주의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