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지난달 말 동해 어장서 소총 무장 北고속정 목격”
日 “지난달 말 동해 어장서 소총 무장 北고속정 목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 조업한다는 이유로 북한 어선에 물대포를 쏘는 일본 순시선. (출처: 연합뉴스)
불법 조업한다는 이유로 북한 어선에 물대포를 쏘는 일본 순시선.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지난달 동해상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 있는 대화퇴어장에서 소총으로 무장한 북한 고속정이 목격됐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요미우리신문은 13일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지난 8월 23일 대화퇴 서쪽 해역에서 일본 수산청 지도선박이 단속 활동을 하던 상황에서 소총으로 무장한 북한 고속정이 접근해 왔다고 전했다.

당시 현장에는 여러 척의 일본 어선이 있었는데 일본 수산청은 상황이 위험하다고 판단해 어선들을 대피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수산청의 통보를 받고 경계 활동을 하던 해상보안청 순시선도 이튿날인 8월 24일 오전 부근 해역에서 같은 배로 보이는 고속정을 발견해 소총으로 무장한 승조원 모습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요미우리는 북한 고속정이 한때 30m 거리까지 접근했다면서 해상보안청이 주변 해역의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무장한 북한 고속정이 수산청 단속선 등을 위협했다며 단속을 방해할 목적이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