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복권 2조4천억원 팔려… 국민 1인 로또 8장 수준
상반기 복권 2조4천억원 팔려… 국민 1인 로또 8장 수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올해 상반기 복권 판매액이 2조 4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 중 로또가 2조원 이상 판매됐다.

13일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복권 총 판매액은 2조 3580억원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6% 증가한 것으로, 2015년 상반기 9.2%를 기록한 이래 가장 높은 기록이다.

복권은 경기 전망이 어두울 때 일확천금에 기대를 거는 사람들이 사는 경우가 많은 만큼 대표적인 ‘불황형 상품’으로 꼽힌다.

복권 상품별 판매 비중으로는 로또 판매액이 2조 1304억원으로 가장 많이 팔렸다. 이어 인쇄식 복권(1447억원), 결합식 연금복권(508억원), 전자식 복권(322억원) 판매 순으로 나타났다.

로또 판매액을 인구수(5170만 9천명)로 나누면 올해 상반기 1인당 로또 구입액은 4만 1199원으로, 한 사람당 로또 8장 정도를 구매한 셈이다.

연금복권 판매액(508억원)은 전년 동기 대비 18억원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9-13 23:54:02
난 한번도 안사봤는데 인당 8장이라니 누가 사들인거야? 대박의 꿈은 언제나 허기지는 것입니다. 성실히 땀흘려 번 것이야말로 진짜 가치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