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남북관계 재개시 이산가족 문제 최우선으로 추진”
김연철 “남북관계 재개시 이산가족 문제 최우선으로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추석인 13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망배단에서 열린 ‘제50회 재 이북 부조 망향경모제’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1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추석인 13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망배단에서 열린 ‘제50회 재 이북 부조 망향경모제’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13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3일 “앞으로 정부는 남북관계가 재개되면 이산가족 문제를 최우선으로 두고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임진각 망배단에서 진행된 합동경모대회 격려사를 통해 “이제 남북이 함께 이산가족들의 오랜 기다림에 응답해야 할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이번 추석에는 북녘의 가족들을 만날 수 있도록 해 드리겠다는 마음으로 열심히 일해 왔지만, 아쉽게도 결실을 보지 못했다”며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했다.

이어 “이산가족 문제를 조속히, 그리고 근본적으로 풀 수 있는 방안들을 강구하면서 내부적으로 할 수 있는 일을 계속하겠다”며 생사 확인, 서신 교환, 고향 방문과 같은 방안도 지속적으로 의논할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