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통 됐던 시외버스 예매·발권 전산망 하루 만에 정상화
먹통 됐던 시외버스 예매·발권 전산망 하루 만에 정상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1일 서울 광진구 동서울종합터미널에서 발권기 전산 오류 인해 시민들이 매표소 앞에 줄을 서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1일 서울 광진구 동서울종합터미널에서 발권기 전산 오류 인해 시민들이 매표소 앞에 줄을 서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추석연휴를 하루 앞두고 문제를 일으켰던 시외버스 예매·발권 시스템이 하루 만에 모두 정상화됐다.

1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날(11일) 정오부터 시스템 장애로 일부 서비스가 먹통이던 시외버스 예매·발권 시스템이 저녁 늦게 완전히 복구됐다.

전날 시외버스 예매·발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앱·사이트 ‘시외버스 모바일’ ‘버스타고’ ‘고속버스 모바일’ 중 2개 앱이 문제를 일으켰다.

현재 모든 서비스가 완전히 복구돼 인터넷 홈페이지, 모바일앱(버스타고, 시외버스모바일)을 통해 예약·발권 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민 여러분께서 불편없이 시외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예매·발권 시스템 운영 상태를 지속 점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