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상반기 순이익, 또 사상 최대 경신
증권사 상반기 순이익, 또 사상 최대 경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올해 증권사의 상반기 순이익이 다시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다만 1분기보다는 2분기의 순이익이 줄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증권사 56곳의 순이익은 2조 8499억원으로 작년 동기(2조 6965억원)보다 5.7%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종전 반기 기준 사상 최대치였던 작년 상반기 기록을 넘어선 것이다.

이는 1분기 순이익이 1조 4567억원으로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데다 2분기 순이익도 1조 3842억원으로 작년 동기(1조 2467억원)보다 11.0%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올해 2분기 순이익을 1분기와 비교하면 5.6% 줄었다. 세부적으로 보면 2분기 수수료수익은 2조 4775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10.5% 증가했다.

수수료 수익 중 수탁 수수료는 2분기 8947억원으로 1분기(8913억원)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반면 IB 부문 수수료는 8942억원으로 17.1% 증가했다.

이에 따라 수수료 수익 중 IB 부문의 비중이 36.1%로 작년 2분기(28.2%)보다 크게 상승해 사상 처음으로 수탁 수수료 부문 비중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수탁 수수료 비중은 같은 기간 48.2%에서 36.1%로 급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