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드리는 소리에 구조 ‘활기’… 골든레이호 한국선원 4명, 41시간 만에 전원생환
두드리는 소리에 구조 ‘활기’… 골든레이호 한국선원 4명, 41시간 만에 전원생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해양경비대(USCG)가 9일(현지시간) 미 남동 해안에서 전도된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에서 한국인 선원 4명에 대한 구조작업을 벌이는 모습을 트위터로 공개했다. (출처: USCG) 2019.9.10
미 해양경비대(USCG)가 9일(현지시간) 미 남동 해안에서 전도된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에서 한국인 선원 4명에 대한 구조작업을 벌이는 모습을 트위터로 공개했다. (출처: USCG) 2019.9.10

구조 후 병원 이송 “상태 양호”

불안정한 상황에 구조 잠시 중단

내부서 누군가 두드리는 소리에

美 해안경비대원들 ‘동기 부여’

구조책임자 “내 경력 최고의 날”

[천지일보=이솜·손성환 기자] 미국 동부 해상에서 전도된 선박에 갇힌 한국인 선원 4명이 극적으로 구조됐다.

10일 외교부에 따르면 미 해안경비대(USCG)는 현지시간으론 9일 오후 6시, 한국시간 10일 오전 7시쯤 ‘골든레이(Golden Ray)’호에 고립됐던 한국인 선원 4명을 모두 구조했다고 밝혔다. 사고 발생 이후 약 41시간 만이다.

구출된 선원 4명의 건강상태는 비교적 양호한 상황이지만 선원들은 정확한 검진을 위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골든레이호의 전도가 알려진 것은 8일(현지시간) 오전 1시 40분쯤이었다.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의 내항에서 외항으로 현지 도선사에 의해 운항하던 가운데 선체가 옆으로 기울었다.

해안경비대의 찰스턴 선박감시대원은 오전 2시쯤 글린카운티 911 파견 대원으로부터 골든레이호가 전복됐다는 연락을 받았고, 해안경비대는 즉시 구조인력을 파견했다.

선박에 승선한 24명 중 20명이 대피하거나 구조됐다. 한국민 6명을 비롯해 필리핀인 13명, 미국 도선사 1명 등이 무사히 귀환했다.

그러나 선체에 불이 나 구조대원들이 선내 안으로 더 들어가지 못했고, 4명의 선원의 생사를 확인할 수 없었다.

미 해양경비대(USCG)가 9일(현지시간) 미 남동 해안에서 전도된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에서 한국인 선원 4명에 대한 구조작업을 벌이는 모습을 트위터로 공개했다. (출처: USCG) 2019.9.10
미 해양경비대(USCG)가 9일(현지시간) 미 남동 해안에서 전도된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에서 한국인 선원 4명에 대한 구조작업을 벌이는 모습을 트위터로 공개했다. (출처: USCG) 2019.9.10

이들이 모두 한국인으로 확인되자 정부도 바빠지기 시작했다.

외교부는 주애틀랜타총영사관의 담당 영사를 사고 현장에 급파했다. 8명 규모의 신속대응팀도 보냈다.

해안경비대는 사고 발생이 약 12시간 지난 시점인 오후 1시 30분쯤 구조작업을 일시 중단했다. 선체의 화재와 날씨 등을 고려해 구조대원의 안전을 위한 조치였다.

오후 6시 13분쯤 선박 안쪽에서 누군가 두드리는 소리가 확인되면서 구조는 다시 활기를 띄었다.

해안경비대 찰스턴지부를 이끄는 존 리드 대령은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선체 내부로부터 누군가 두드리는 소리를 들었다”며 “이것은 정말 구조팀에 동기를 부여했다”고 말했다.

선박을 고정하는 작업을 마친 해안경비대는 9일 오전 7시부터 헬리콥터 등 구조인력을 투입했다.

이윽고 오전 10시 54분쯤 해안경비대는 선박 안 선원들과 접촉한 사실을 발표했다. 한국시간으로는 자정을 코앞에 둔 시간이었다.

현지시간 낮 12시 46분(한국시간 10일 오전 1시 46분)에 해안경비대는 골든레이호의 승무원 4명이 모두 생존해 있음을 공식 확인했다.

사고발생 시간부터 무려 35시간이 지난 시점이었다.

해안경비대는 선체에 큰 구멍을 뚫고 빵과 물 등을 생존자들에게 공급해 탈진을 막았다.

미 해양경비대(USCG)가 9일(현지시간) 미 남동 해안에서 전도된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에서 한국인 선원 4명에 대한 구조작업을 벌이는 모습을 트위터로 공개했다. (출처: USCG 트위터 영상 캡처) 2019.09.10
미 해양경비대(USCG)가 9일(현지시간) 미 남동 해안에서 전도된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에서 한국인 선원 4명에 대한 구조작업을 벌이는 모습을 트위터로 공개했다. (출처: USCG 트위터 영상 캡처) 2019.09.10

해안경비대는 드릴을 이용한 분해작업을 벌여 선내 진입을 시도했다.

오후 3시를 넘기자 4명 중 3명의 구조소식이 전해졌다. 모두 같은 공간에 머물던 선원들이었다.

나머지 한 명은 엔지니어링 칸의 강화유리 뒤편에 갇혀있었다. 해당 선원도 오후 6시(한국시간 10일 오전 7시)에 구조에 성공했다.

이로써 사건 발생 41시간 만에 골든레이호 탑승 인원 전원이 모두 생환이 공식 확정됐다.

구조 직후 리드 대령은 구조 선원과 구조대원들이 있는 곳으로 직접 찾아와 “놀라운 일이다. 여러분이 이걸 해내서 오늘은 내 경력 최고의 날”이라며 대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이후 리드 대령은 회견에서 “구조된 선원들은 행복하고 안도하는 것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한국 사고대응반의 김영준 애틀랜타 총영사는 “10일부터 구조된 선원들 가족이 차례로 현장에 도착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사고 원인과 관련해선 리드 대령과 김 총영사 모두 조심스런 입장을 보였다.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먼저 구출된 이들을 중심으로 면접 등이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