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 미래혁신 과제 발굴 위한 ‘미래전략회의’ 개최
aT, 미래혁신 과제 발굴 위한 ‘미래전략회의’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지난 2일 전남 나주 본사에서 이병호 사장 주재로 미래혁신 과제 발굴을 위한 ‘미래전략회의’를 개최한 가운데 태블릿기기를 활용한 ‘종이 없는 회의’로 진행하고 있다. (제공: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천지일보 2019.9.3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지난 2일 전남 나주 본사에서 이병호 사장 주재로 미래혁신 과제 발굴을 위한 ‘미래전략회의’를 개최한 가운데 태블릿기기를 활용한 ‘종이 없는 회의’로 진행하고 있다. (제공: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천지일보 2019.9.3

종이 없는 회의로 혁신경영 시동

[천지일보=전대웅 기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지난 2일 전남 나주 본사에서 이병호 사장 주재로 미래혁신 과제 발굴을 위한 ‘미래전략회의’를 개최했다.

aT 임원진 및 간부들이 참여한 이날 회의에서는 오는 2020년부터 새롭게 수행할 신규사업과 대국민 안전·서비스 개선, 업무 프로세스 개선 등이 집중 논의했다. aT는 이날 회의 결과와 지난 6월 개최한 간부혁신 워크숍, CEO 지역순회 간담회를 통해 수렴한 과제를 종합적으로 검토해 5개년 중장기 전략 수립에 반영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회의는 태블릿기기를 활용한 ‘종이 없는 회의’로 진행해 눈길을 끈다. 최근 금융공기업 등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종이를 쓰지 않는 즉 ‘페이퍼리스(paperless)’ 업무문화 정착에 앞장서기 위해서다. aT는 앞으로도 회의문화 개선과 환경경영 실천을 위해 업무보고 시 태블릿기기 활용을 확대함으로써 종이인쇄에 따른 자원 낭비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이병호 aT 사장은 “최근 미중 무역 분쟁, 일본 화이트리스트 제외 등 대외적 변수와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공사도 주요 사업의 불확실성에 대한 세심한 관리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각 사업의 정당성과 필요성, 타당성을 검토하여 국민과 현장 농업인들이 체감할 수 있는 혁신농업, 지속가능한 농식품 산업을 이끌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aT는 3일부터 오는 11월 8일까지 ‘2030 미래혁신 임직원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한다. ▲신규사업 ▲대국민 서비스 개선 ▲경영 효율화 ▲사회적 가치 실현 등 4개 혁신 분야에 대한 자율적이고 참신한 미래혁신 과제를 발굴해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