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엠에스, 자체 개발 콜레스테롤 측정시스템 국내 인증
GC녹십자엠에스, 자체 개발 콜레스테롤 측정시스템 국내 인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케어 리피드 (제공: GC녹십자) ⓒ천지일보 2019.9.2
그린케어 리피드 (제공: GC녹십자) ⓒ천지일보 2019.9.2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진단시약 및 의료기기 전문기업 GC녹십자엠에스는 최근 한국의료기기안전정보원으로부터 자체 개발한 콜레스테롤 측정시스템 ‘그린케어 리피드’의 품목 인증을 획득했다고 2일 밝혔다.

‘그린케어 리피드’는 혈액 샘플 채취 후 2분 30초 내에 총 콜레스테롤(TC)과 고밀도 콜레스테롤(HDL), 저밀도 콜레스테롤(LDL), 중성지방(TG) 등 4가지 항목을 동시에 확인할 수 있는 현장진단(POCT) 의료기기다.

이 제품은 소량의 혈액만으로 검사가 가능하고 블루투스, 와이파이 등이 지원돼 휴대성이 뛰어나다. 기존 제품과 달리 관리자 PC에서 원격으로 장비의 관리가 가능해 사용자 편의성이 높은 것이 특징이라고 회사측은 전했다.

GC녹십자엠에스는 지난 6월 이 제품의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해 중국 호론(Horron)사와 공급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안은억 GC녹십자엠에스 대표는 “혈당 및 당화혈색소에 이어 콜레스테롤 측정시스템의 출시로 POCT 시장에서 다국적 의료기기 기업과 대등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현재 준비 중인 유럽 의료기기(CE) 인증이 완료되면 국내 시장을 넘어 다양한 국가들로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