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경제개발원, 법무부 ‘국민참여재판’ 공익광고 수행
사회적경제개발원, 법무부 ‘국민참여재판’ 공익광고 수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9월부터 서울을 포함한 6개 주요도시 지하철에 액자형 광고로 이루어질 법무부의 ‘국민참여재판’ 공익광고. (제공: 사회적경제개발원) ⓒ천지일보 2019.8.28
오는 9월부터 서울을 포함한 6개 주요도시 지하철에 액자형 광고로 이루어질 법무부의 ‘국민참여재판’ 공익광고. (제공: 사회적경제개발원) ⓒ천지일보 2019.8.28

영화 ‘배심원들’ 출연 배우 재능기부

‘36.5℃ 체온이 담긴 판결, 국민참여재판’ 주제

9월부터 서울 포함해 6개 주요도시 7개 노선에 1달간 홍보

[천지일보=김태현 기자] 사회적경제 교육 및 컨설팅 기관이면서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정부광고대행사인 사회적경제개발원(사회적협동조합, 본부장 배준호)이 이달 초 한국언론진흥재단을 통한 법무부의 정부광고대행 요청을 받아 ‘국민참여재판’ 대국민 홍보를 위한 공익광고 디자인을 제작, 오는 9월부터 서울을 포함한 전국 6개 주요도시 지하철에 액자형 광고로 실린다고 28일 밝혔다.

특히 법무부의 ‘국민참여재판’ 홍보를 위한 지하철 공익광고에 올 5월 개봉하면서 관람객들로부터 ‘감동의 법정 드라마’로 호평을 받은 홍승완 감독의 영화 ‘배심원들’ 출연 배우들이 재능기부로 출연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 광고에는 ‘36.5℃ 체온이 담긴 판결, 국민참여재판’이라는 슬로건 아래 국민참여재판 제도 안내와 취지를 담고 있다.

특히 ‘국민참여재판’ 공익광고에는 올 5월 개봉작으로 반짝반짝 영화사(대표 김무령)가 제작하고 홍승완 감독이 메가톤을 잡은 영화 ‘배심원들’에 출연한 문소리, 박형식, 백수장, 김미경, 윤경호, 서정연, 조한철, 김홍파, 조수향 등의 배우가 등장하는 영화 포스터가 배경으로 담긴다.

이는 모두 영화사 측의 도움을 받아 출연 배우 재능기부가 이뤄졌기 때문에 가능했다는 게 사회적경제개발원 측의 설명이다.

이번 공익광고는 오는 9월부터 서울 지하철 2, 4호선을 비롯해 인천 1호선, 대전 1호선, 대구 1호선, 광주 1호선, 부산 1호선 등 전국 6개 주요 광역지방자치단체 7개 지하철 노선에 한 달간 게재될 예정이다.

‘2019년 모두의 마음을 움직일 가장 특별한 재판!’으로 홍보된 ‘배심원들’은 2008년 9월 22일 대한민국 첫 국민참여재판이라는 주제로 실화를 각색해 만든 영화로 개봉 당시부터 드라마틱하고 감동적인 줄거리로 네티즌과 관람객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았다.

영화 ‘배심원들’은 모친 살해를 시인했던 피고인이 법정에서 결백을 주장하고 이에 대한 재판부와 배심원들의 판단 과정을 그린 영화로 배심원의 심리상태와 고민, 법관의 고뇌 등이 잘 묘사돼 있어 국내 영화 중 가장 ‘국민참여재판’의 취지를 잘 표현하고 있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이번 공익광고 디자인을 총괄한 배준호 사회적경제개발원 본부장은 “‘배심원들’ 영화제작사인 반짝반짝 영화사 김무열 대표님이 공익광고라는 점에서 포스터 출연 배우분들에게 일일이 직접 전화를 해 재능기부를 끌어내 줬다”면서 “김 대표님과 재능기부에 참여해준 출연 배우분들, 아이디어와 협조를 아껴주지 않았던 법무부 담당 공무원 등 모두에게 감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