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부산시당 “조국 후보자 즉각 사퇴하고 법의 심판대에 서라”
한국당 부산시당 “조국 후보자 즉각 사퇴하고 법의 심판대에 서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이 22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후보자는 즉각 사퇴하고 법의 심판대에 서야 한다”며 촉구히고 있다. (제공: 한국당 부산시당) ⓒ천지일보 2019.8.22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이 22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후보자는 즉각 사퇴하고 법의 심판대에 서야 한다”며 촉구히고 있다. (제공: 한국당 부산시당) ⓒ천지일보 2019.8.22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대입 관련 각종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이 “조국 후보자는 즉각 사퇴하고 법의 심판대에 서야 한다”며 조 후보자를 겨냥했다.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은 22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후보자와 가족에 관한 각종 의혹이 국민이 이해하고 참아낼 수 있는 한계점을 이미 넘어섰다”며 “조 후보자 지명철회와 사법처리로 법치 질서가 회복될 때까지 시내 전역에서 1인 시위를 펼치겠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어 “기술보증기금과 한국자산관리공사에 대한 수십억원에 달하는 채무를 법을 방패 삼아 회피·면탈했고 딸을 초등학교 때부터 위장전입, 특목고 진학, 허위 스펙 쌓기, 황제 장학금으로 사회적 성공과 특혜가 보장된 귀족·특권계층으로 키웠다”고 비판했다.

또 “조 후보자 딸이 2015년 부산대 의전원에 입학한 뒤 2차례 유급에도 불구하고 학업을 계속하라며 1200만원 장학금을 6학기 동안 혼자만 받는 특혜를 누렸다”고 지적하며 “이러한 특혜와 특권은 교육 기회 균등한 보장이라는 국민 기본권을 침해하고 교육으로 신분과 계층상승을 위한 교육 사다리를 차버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당 부산시당은 “만약 조 후보자가 법과 정의를 다루는 법무장관이 된다면 우리나라의 법치 질서와 사회정의는 무너질 것”이라며 “조 후보자가 서 있어야 할 곳은 인사청문회가 아니라 ‘법의 심판대’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